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상위 12%' 경기도 3차 재난기본소득 나흘만에 50% 신청

등록 2021.10.05 11:32: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4일 신청대상 50.1%인 126만2272명 신청
5~29일 출생연도 관계없이 온라인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경기도가 지난 1일부터 정부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대상에서 제외된 도민을 대상으로 3차 재난기본소득 신청 접수를 시작한 가운데 4일 만에 신청률이 50%를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5일 도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9시부터 4일 오후 10시까지 3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을 한 도민은 126만2272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신청대상 도민 252만598명의 50.1%에 해당하는 수치다.

경기지역화폐로 재난기본소득을 신청한 사람은 21만1104명이며 신용·체크카드 신청자는 105만1168명이다.

시군별 신청자 수로는 수원시가 15만6713명으로 가장 많았고 용인시 15만3643명, 고양시 10만5253명, 성남시 13만5796명 순이었다. 신청대상 대비 신청자 비율로는 화성시가 59.1%, 수원시가 59.0%였으며 용인시 52.6%, 오산시가 52.3%로 뒤를 이었다.

도는 지난 1일 온라인 신청 접수를 시작, 4일간 출생연도 끝자리에 따른 홀짝제를 적용했다. 1일과 3일에는 출생연도 끝자리가 홀수인 도민이, 2일과 4일에는 출생연도 끝자리가 짝수인 도민이 재난기본소득을 신청했다.

재난기본소득 사용기간은 사용승인 문자 수신일로부터 12월 31일까지며, 이 기간이 지나면 미사용분은 회수된다. 재난기본소득을 사용할 수 있는 곳은 정부 상생 국민지원금 사용처와 동일하다.

5일부터 온라인 신청 마감일인 29일까지는 출생연도와 관계없이 주말과 공휴일에도 신청이 가능하다.

온라인 신청은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 홈페이지(basicincome.gg.go.kr)에서 신청대상자 해당 여부를 확인하고, 재난기본소득을 지급받을 카드사를 선택하면 해당 카드사의 유효한 카드로 재난기본소득을 사용할 수 있다.

현장신청은 오는 12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된다. 신분증을 갖고 주민등록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면 당일 행정복지센터에 비치돼 있는 경기지역화폐카드로 받거나 기존에 사용하던 카드에 충전할 수 있다.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주중에만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신청이 가능하며, 주말과 공휴일에는 시군이 자율적으로 운영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