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3차 슈퍼위크 대패 이재명 "도지사직 사퇴, 당과 상의해 결정"

등록 2021.10.10 21:49:56수정 2021.10.10 21:59: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낙연 측 불복 움직임에 "文대통령도 축하 말씀 해주지 않았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에 선출된 이재명 후보가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2021.10.1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여동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20대 대통령선거 최종 후보자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지사는 10일 지사직 사퇴와 관련해 "개인 입장에서는 최대한 도지사 직무를 다하고 싶은 게 사실"이라면서도 "당 지도부와 충분히 상의해서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저녁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 경선 결과 발표 뒤 가진 현장 브리핑에서 "지금은 경기지사로서의 책무도 공적 책무지만 집권여당의 공식 대선후보로서 당의 입장도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대장동 특혜 의혹 여파로 3차 선거인단 선거에서 대패한 충격을 감안해 도지사 사퇴를 통해 대장동 리스크를 최소화해야 한다는 당 안팎의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 측에서는 국정감사 피감기관으로서의 부담 해소와 야당보다 먼저 선출된 여당 대선후보로서의 이점 활용 등을 들어 예정보다 빠른 지사직 사퇴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쟁자였던 이낙연 전 대표 측에서 무효표 처리와 관련한 이의제기를 예고한 가운데 경선 불복에 나설 경우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세상 살아가다 보면 가능성은 무궁무진한데 모든 가능성에 대해 미리 계산하다보면 너무 어렵다"며 "현재 상태에서 판단하고 최선을 다해서 민주당 전통대로 원팀이 될 수 있게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 후보는 또 "당헌·당규를 적절하게 해석해서 당이 잘 결정하지 않겠나라고 생각한다"며 "문재인 대통령도 (후보 선출에) 축하의 말씀을 해주셨다니까 저는 당이 결정하는대로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경선 후유증을 극복하고 원팀으로 대선에 임할 복안을 묻는 질문에는 "원팀은 민주당 전통이고 우리는 특정인의 당선과 영광을 위해 경선하는 게 아니라 민주당, 민주개혁 세력의 재집권을 위해서 팀원의 하나로서 함께 한 것이고 앞으로도 함께 해야 할 일"이라며 "특정 개인이나 선수 간 갈등은 과거 경선 과정, 특히 야당의 박근혜·이명박 경쟁에 비교하면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작은 마음의 상처는 있지만 이낙연이든 박용진이든 다 할 수 있는 말 하셨다고 생각한다"며 "보기에 따라 다를 수 있어서 그런 의견 얼마든지 낼 수 있다. 저 자신도 최선을 다하고 당도 노력하고 당원 모두는 개인이 아니라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집권을 위해 노력할 기본 책무를 다할 것으로 믿어서 크게 우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서는 "자세히 내용을 몰라서 국민들께서 혹시 이재명이 부정행위하지 않았나하는 영향이 조금 있었겠지만 (결국은) 사필귀정 할 것이라 믿는다"며 "(야당은) 곁가지로 이상한 생각을 하도록 해서 (국민들의) 판단에 혼돈을 초래하는 게 작전일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집단 지성은 줄기와 본질을 보고 이재명이 법에서 정한 것 이상으로 국민 이익 확대를 위해 노력했구나하면서 실력과 실적을 인정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다만 시간이 좀 필요할 뿐"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