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영국, '브렉스데믹'에 공급망 계속 삐걱…'크리스마스 대란' 경고

등록 2021.10.14 01:34:06수정 2021.10.14 01:52: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화물 트럭 운전사 부족에 항구에도 컨테이너 쌓여
인력난에 기름·생필품 공급망 작동 차질
크리스마스 물건 부족·가격 상승 경고도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2020.12.24.

[런던=뉴시스]이지예 특파원 = 영국에서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일손 부족이 야기한 공급망 대란이 누그러지지 않고 있다. 12월 크리스마스(성탄절)를 앞두고 빈 진열대와 비싼 가격에 실망하지 않으려면 미리미리 물건을 구입하라는 경고까지 나온다.

13일(현지시간) BBC, 가디언, 인디펜던트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영국 최대 항만인 펠릭스토우 항에서 처리 못한 컨테이너가 쌓이면서 들어오는 화물 선박을 아예 받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잉글랜드 남동부에 위치한 펠릭스토우 항은 영국을 드나드는 컨테이너 물량의 약 40%를 감당한다.

이번 사태 역시 최근 주유 대란의 원인인 화물트럭 운전사 부족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세계 최대 선사인 덴마크 머스크 측은 "영국 내 트럭 운전사가 줄어 컨테이너를 터미널에서 내보내는 데 시간이 더 오래 걸리고 있다"고 말했다.

펠릭스토우 항의 컨테이너 정체 현상이 2주 가까이 지속되면서 일부 대형 선박을 네덜란드 로테르담으로 우회시킨 뒤 여기서 하역한 물품을 소형 선박으로 영국에 가지고 오는 광경까지 펼쳐졌다.
associate_pic

[펠릭스토우 항=AP/뉴시스]영국 남동부 펠릭스토우 항 전경. 2021.10.13.

집권 보수당의 올리버 다우든 공동의장은 스카이뉴스 인터뷰에서 펠릭스토우 항의 상황이 나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화물 트럭 운전사가 분명 부족하지만 영국만의 문제가 아니라며 운전사 추가 확보를 위해 관련 절차를 유연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수요가 늘어나는 연말 크리스마스 대목이 다가오면서 공급망 대란 우려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소셜미디어 일각선 영국의 계속되는 경제 혼란을 놓고 '브렉스데믹'(Brexdemic· 브렉시트와 팬데믹 합성어)이라는 표현까지 돈다. 일간 가디언도 지난 8월 기사에서 브렉시트와 코로나19로 인한 복합적 피해를 브렉스데믹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영국은 브렉시트와 코로나19 사태가 겹치면서 화물을 전국 방방곡곡으로 운송할 트럭 운전사가 부족한 상태다. 영국 운송업계는 외국인 노동자 의존도가 높은데 이민법 강화와 코로나19 제한조치로 운전사들이 대거 빠져나간 여파다.

주유소 기름뿐만 아니라 일부 식료품점에서 육류, 채소 등 주요 생필품이 매대에서 빠르게 품절되고 있기도 하다. 공급망을 정상적으로 움직일 노동력이 부족해 적시 상품 공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서다.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영국 런던의 한 슈퍼마켓의 텅빈 매대. 2021.9.30.

영국 장난감취미협회(BTHA) 대변인은 장난감 업계 역시 운송 제약과 비용 상승으로 다른 부문과 같은 문제를 직면하고 있다며 앞으로 몇 달간 운송 지연이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현재로선 선택할 수 있는 장난감이 많이 있지만 조기 구매하는 것이 현명하다. 크리스마스나 생일선물을 위한 구매라면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잉글랜드 데본의 한 장난감 사업자는 "물건 부족 문제만이 아니다. 바다 건너에서 오는 물건이라면 10~15% 가격 상승의 현실도 직시해야 한다"며 크리스마스 때 실망하고 싶지 않다면 지금 물건을 사 놓으라고 주장했다.

공급망 논란은 일시적인 것으로 곧 회복이 가능하다는 시각도 있다. 영국주요항만그룹(UKMPG)의 팀 모리스 최고경영자는 "당황할 필요 없다"며 "작년 크리스마스처럼 올해도 성공적으로 처리할 거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글로벌 공급망은 분주하지만 매우 견고하기도 하다"며 "단기적 변동이 있을 순 있지만 소매업체, 공급업체, 제조자와 판매자 사이 물류 업체들 모두 공급 유지를 위해 정말로 애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영국 정부는 공급망 개선을 위해 데이비드 루이스 전 테스코 최고경영자를 '공급망 고문'으로 임명했다. 테스코는 영국 최대 슈퍼마켓 체인이다.

정부는 연료·식품·가금류 운송기사에 대한 단기비자 발급, 대형 화물트럭 운전 교육 지원 및 시험 절차 간소화 등도 추진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