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남구준 국수본부장 "대장동 수사, 검찰과 핫라인 구축...사안별로 협의하겠다"

등록 2021.10.14 15:54: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수본 집중 지휘하에 수사...신속하게 진상 규명할 것"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변근아 기자 = 14일 오후 남구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본부장이 경기남부경찰청을 방문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0.14. gaga99@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변근아 기자 = 남구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 본부장이 14일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비리·특혜 의혹 사건 수사와 관련해 "검찰과 수사 사안별로 협의체를 구성해 협의해 가겠다"고 밝혔다.

남 본부장은 이날 오후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찰청을 방문해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사건 수사는 국가수사본부의 집중 지휘하에 진행되고 있다"면서 "검찰과 긴밀히 협조하며 신속하게 진상을 규명해가겠다"고 덧붙였다.

검찰과 동시 수사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 않냐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는 "검찰과 핫라인을 구축하는 등 협조 체제를 구축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사안별로 협의해가겠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남 본부장은 검찰이 최근 곽상도 무소속 의원 아들이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사건을 송치하라고 한 것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남 본부장은 전담수사팀의 수사 상황을 점검하고, 철저한 수사를 당부했다.

한편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팀장 송병일)은 시민단체들이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곽상도 무소속 의원 아들 퇴직금 50억 수수 의혹을 수사 중이다. 또 금융정보분석원(FIU)가 수상한 거래내역이 있다고 통보한 사건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gaga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