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행복청,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대중교통망 인프라 확충 논의

등록 2021.10.14 15:54: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4일 제23차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교통협의회 개최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전경

[세종=뉴시스]송승화 기자 =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14일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교통협의회를 개최하고 교통 발전 방향과 대중교통 인프라 확충을 위한 사업을 논의했다.

협의회는 행복청, 국무조정실 세종특별자치시지원단,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7개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대전시, 세종시, 충북도, 충남도, 청주시, 천안시, 공주시)로 구성됐다.

이날 논의된 내용은 현재 대전·세종시에서 운영 중인 대중교통 환승요금체계의 환승방식(무료환승, 선승우선배분, 독립정산)을 청주·공주시에 확대 적용할 수 있도록 통합환승요금체계 시스템을 구축, 이용 승객 편의 제고를 위해 필요한 예산을 확보하기로 했다.

또한 행복도시권 광역교통망 인프라의 확충을 위해 ‘행복도시권 광역BRT 3개노선(행복도시-공주·청주·조치원) 개발계획 수립’ 방안 모색과 ‘행복도시권 광역 BRT의 종합적인 발전방안’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한다.

이외에도 광역BRT 첨단정류장에 BRT브랜드인 ’바로타‘ 디자인을 개발하여 적용하고 LED 정류장명 안내판을 개선하기로 했다.

문성요 광역교통협의회 위원장(행복청 차장)은 “2016년에 광역교통협의회가 구성된 이래로 금일 제23차 회의에 이르기까지 논의한 사항들이 행복도시권 광역대중교통 발전의 주춧돌이 되었다”며 “앞으로도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하여 정책추진에 속도를 높이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song100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