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국체전 폐막…'수영 5관왕' 황선우, MVP 선정

등록 2021.10.14 19:47: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4일 폐막식으로 7일간의 대장정 마침표
코로나19 여파로 19세 이하부로 부분 개최…총60개 신기록 나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제102회 전국체육대회가 폐막한 14일 오후 경북 구미시 구미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폐회식에 참석한 수영 황선우가 MVP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2021.10.1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국내 최대 스포츠 축제인 제102회 전국체육대회가 7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지난 8일 개막한 전국체전은 14일 경상북도 구미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폐막식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9세 이하부로 부분 개최된 이번 대회는 17개 시·도의 총 41개 종목(정식 40·시범 1), 1만430명의 선수단(선수 7461명·임원2969명)이 참가한 가운데 치러졌다.

한국신기록 2개, 한국 주니어신기록 3개, 대회신기록 55개 등 총 60개가 쏟아졌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제102회 전국체육대회가 폐막한 14일 오후 경북 구미시 구미시민운동장에서 폐회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2021.10.1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대회 최우수선수(MVP)는 대회 5관왕을 달성한 수영 황선우(18·서울체고)가 차지했다. 황선우는 한국체육기자연맹 소속 기자단 투표에서 총 유효표 64표 가운데 85.9%인 55표를 얻어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에서 아시안신기록 및 세계주니어신기록을 작성하며 한국 수영의 희망으로 떠오른 황선우는 이번 대회에서 계영800m, 자유형50m(대회신), 개인혼영200m(한국신), 계영400m, 혼계영4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황선우는 "전국체전 5관왕에 오른 것은 물론 MVP까지 수상할 수 있어 큰 영광이고 자부심을 느낀다"며 "내년 아시안게임과 다가오는 파리올림픽을 대비해 체계적 훈련을 통해 부족한 점을 보완해 좋은 기록을 남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도쿄 2관왕 양궁 김제덕, 전국체전 4관왕 (사진 = 대한양궁협회 제공)

도쿄올림픽에서 2관왕을 달성한 양궁 김제덕(17·경북일고)은 30m, 50m, 70m, 90m, 개인전, 단체전, 혼성단체전에서 금메달 4개,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를 획득했다.

도쿄올림픽 개인종합 결선에서 역대 한국 최고 순위에 오르며 유망주로 떠오른 체조 이윤서(18·서울체고)는 제1경기-단체종합, 제3경기-평균대, 제3경기-이단평행봉, 제2경기-개인종합에서 금메달을, 제3경기-마루운동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역도 기대주' 박혜정(18·안산공고)은 여자 용상87kg급이상에서 한국신기록을, 합계87kg급이상에서 한국주니어신기록을 세웠다. 인상87kg급이상에서도 우승을 차지해 3관왕에 오르는 영예를 안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제102회 전국체육대회가 폐막한 14일 오후 경북 구미시 구미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폐회식에 참석한 차기 개최도시 송철호 울산광역시장이 대회기를 이양받아 흔들고 있다.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2021.10.1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은 폐회사를 통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불가피하게 규모를 줄여 대회를 개최하게 되었으나 값진 땀방울을 흘리며 도전하는 모습을 보여준 선수들이 있었기에 전국체육대회가 빛났으며 대한민국 체육이 한 걸음 도약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선수, 지도자, 동호인을 포함한 모든 국민이 일상 속에서 스포츠를 더욱 가깝게 느끼고 즐기고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회기는 내년 103회 울산광역시 대회로 이양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