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세종시 2021 한글사랑 주간 행사 성황리 마무리

등록 2021.10.15 10:24: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모범 방역 선보인 가운데 국경일 행사 최초 유치 등 성과

associate_pic

[뉴시스=세종]세종시가 진행한 한글사랑 주간 행사 중 실시된 '백일장' 후 참가들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2021.10.15.(사진=세종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송승화 기자 = 세종시가 제575돌 한글날을 기념해 진행한 ‘2021 한글사랑 주간 행사’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15일 시에 따르면 이번 2021 한글사랑 주간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운영대책을 사전에 수립하고, 인구 밀집을 최소화하고자 총 9가지의 소규모 행사를 시 전역에서 분산 개최했다.

또한 최초로 행정안전부 주관의 국경일 행사인 575돌 한글날 경축식을 세종시에 유치하는 성과를 내는 등 한글사랑도시로서 도약하고, 행정수도 완성의 발판을 마련했다.

특히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운영된 ‘한글사랑 디자인 공모·전시’와 국립세종수목원에서 운영된 ‘한글사랑 백일장’은 전국 단위로 개최돼 참가자 중 63%와 수상자 중 50%가 수도권 등 관외 지역민들이 참여해 전국민적 관심을 이끌기도 했다.

한글사랑 백일장 결선에서는 아이들과 학부모가 함께 참여하는 ‘한글 골든벨’을 통해 ‘2021 한글대장’을 선출했으며, ‘몸이 희고 갈기가 검은 말’이라는 우리말 이름을 갖고 우리말 가사로 음악을 하는 것으로 잘 알려진 대한민국 1세대 힙합 가수 ‘가리온’이 축하공연을 진행하기도 했다.

이춘희 시장은 “국경일 행사에는 우리 시민들이 대표로 참여하고, 우리시 행사에는 전 국민이 모여 한글사랑을 나눠 뜻깊다”라며 “아름다운 공간을 제공해준 국립세종수목원 등 행사의 성공에 힘을 보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전국 광역지자체 중 최초로 한글 진흥 전담조직을 구성, ‘시와 시민이 함께 만드는 한글사랑도시 세종’ 조성을 위해 힘을 기울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song100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