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 총리 "부마 민주항쟁 명예회복 끝까지…진상조사 기간 연장"

등록 2021.10.16 10: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제42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 기념사…"진실 찾는 노력 계속"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지난 5월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우리들의 오월'을 주제로 41주기 기념식이 열린 가운데 김부겸 국무총리가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1.05.18. hgryu77@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16일 "정부는 부마민주항쟁 피해자들의 명예회복과 보상에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부마민주항쟁 진상조사 기간을 연장하고 조사 인력도 더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경남 창원 3·15아트센터에서 열린 제42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해 "공식적 기억에서 삭제당했던 부마민주항쟁의 역사를 더 발굴하고 가리워진 진실을 찾아내는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민주주의와 정의를 위해 싸우다가 유신독재의 부당한 폭력에 희생되신 고인들과, 마음의 상처를 입고 살아오신 피해자 여러분, 그 유가족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위로하기도 했다.

김 총리는 "부마민주항쟁은 그토록 단단해 보였던 유신독재를 무너뜨리고 어둠 속을 밝히던 민주주의의 작은 등불이 들불처럼 사람들의 가슴으로 퍼져나간 시발점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부마민주항쟁은 1980년 '서울의 봄'이라는 민주화의 열망으로,  5·18 광주민주화운동으로 이어졌고, 1987년 6월 항쟁과 2016년 촛불혁명으로 다시 피어나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살아있는 역사가 됐다"고도 했다.

김 총리는 "문재인 정부는 지난해부터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하신 분들을 찾아 훈포장을 드리고 그 이름을 역사에 기록하고 있다"며 "훈포장을 받은 마흔네 분 중에는 부마민주항쟁의 주역이셨고, 우리의 영원한 청년이신 고(故) 고호석 선생님과 경남 민주화운동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셨던 고 김영식 신부님이 계시다. 두 분과 같은 굽히지 않는 양심들이 있었기에 어두운 시기에도 부산과 경남이 빛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마민주항쟁의 온전한 모습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창원의 민주주의 전당, 부산대학교의 부마민주항쟁기념관 건립에도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이겠다"며 "부산과 경남의 시민들께서도 부마가 하나의 역사로 기억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또 김 총리는 "부산과 경남은 '부울경 메가시티'를 통해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새 장을 함께 열어나가고 있다"며 "정부는 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가 대한민국 초광역협력의 선도모델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공동협력사업을 지자체와 한마음이 되어 추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김 총리는 "이제 길었던 코로나의 터널도 끝이 보이고 있다. 조만간 단계적인 일상 회복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며 "마지막까지 방역관리를 빈틈없이 하면서 동시에 소중한 일상회복을 위한 준비도 빈틈없이 착실하게 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