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24회 서울세계무용축제, 14개국서 77개 작품 공연

등록 2021.10.15 16:39: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개막작 '디 오브젝트'(사진=서울세계무용축제 제공)2021.10.1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제24회 서울세계무용축제(SIDance2021, 시댄스2021)가 16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 서울시내 주요 극장과 온라인에서 개최된다.

개막작인 대구시립무용단과 경기도무용단의 공동창작 '디 오브젝트'를 시작으로 총 14개국 77개 작품을 선보인다. 공동창작을 포함해 참가하는 무용단·안무가는 총 79인(팀)으로 서울세계무용축제 24년 역사상 최대 규모다.

올해엔 특집 프로그램으 ▲지역무용 특별초청 ▲베네룩스 포커스를 준비했으며, 코로나19 사태로 단절됐던 해외작품의 대면공연도 재개한다.

이외에 유행가 한 곡에 안무를 입혀보는 새로운 프로젝트 '댄스있송', 젊은 안무가들의 창작계 본격 진입을 지원하는 '시댄스 투모로우', 전통춤의 세계화를 도모하는 '한국의 춤-전통춤마켓', 한국-퀘벡 교류 30주년 기념 '퀘벡 댄스 온라인' 등 다채로운 기획으로 관객을 맞이한다.

먼저 개막작 '디 오브젝트 The Object'는 대구시립무용단과 경기도무용단의 공동창작으로 여러 K-POP 공연과 평창올림픽 무대를 만들어 온 유재헌 감독(경기도무용단)이 연출하고, 제25회 무용예술상 작품상을 수상한 중견안무가 김성용 예술감독(대구시립무용단)이 안무한 작품이다.

지난 6월 초연에서 "무용예술이 할 수 있는 또 다른 가능성을 보여줬다"(무용평론가 김미영)는 평가를 받은 수작으로 한국무용과 현대무용, 전시와 공연이 융합된 몰입형 체험을 통해 '낯설게 하기'를 이끌어낸다.

또 올해엔 해외 안무가들의 대면 공연을 재개한다. 코로나19 사태의 지속으로 예정했던 대규모 무용단들의 초청은 취소됐지만 뛰어난 실력과 명성의 솔로, 듀엣 작품 8편을 선보인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해외초청-김수정 '전염'(사진=Wyl Williams, 서울세계무용축제 제공)2021.10.1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그중 27일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진행되는 이스라엘 키부츠 댄스 컴퍼니의 주역 김수정의 '전염'과 일랴 니쿠로프-메갠 도히니의 '기억의 방'은 세계 초연 무대로 이날 공연은 티켓 오픈 일주일 만에 매진 기록을 세웠다.

또 지난 수 년간 시댄스와 국립현대무용단의 초청을 받았지만 코로나19 등 여러 사정으로 인해 방한하지 못했던 스페인의 랄리 아이과데가 드디어 한국 관객들을 만나게 된다. 11월5일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열리는 랄리 아이과데의 무대는 'Gizaki (Human Beings)', 'Incognito (Unknown)', 'Underneath' 세 편의 듀엣으로 구성된다.

이 외에도 노숙자의 삶을 그린 벨기에 티-마이 응웬의 'ETNA'와 훌리오 코르타사르의 소설을 모티브로 만든 리투아니아 로우에어의 '게임 오버'가 각각 문화비축기지 T2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열린다. 대부분의 공연 입장권이 매진에 임박해 있다.

다채로운 온라인 라인업으로는 ▲한국무용의 해외 진출 플랫폼인 후즈 넥스트 9편 ▲한국-퀘벡 교류 30주년 기념 퀘벡 댄스 온라인 3편 ▲한국-벨기에 수교 120주년과 한국-네덜란드 수교 60주년 기념 베네룩스 포커스 9편 ▲마지막으로 해외초청 7편까지 총 28개 작품이 준비돼 있다.

이종호 예술감독은 "시댄스는 단지 생존 차원의 적응을 넘어 새로운 시대의 새로운 포맷을 창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해는 온·오프라인 병행과 다양한 특집 및 기회제작 프로그램에 주력했으며 그 노력의 결과로 24년 역사상 최다 초청단체 기록을 세웠다. 암중모색의 시대 속 시댄스의 행보에 많은 충고와 성원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제24회 서울세계무용축제 포스터(사진=제24회 서울세계무용축제 제공)2021.10.1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