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 北에 세계은행 가입 제안…김정은 "세계은행이 뭔가"

등록 2021.10.16 06:23:42수정 2021.10.16 06:25: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비건 前 부장관 밝혀…"北보다 美에 더 매력적인 미끼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지난 2018년 10월8일 북한 조선중앙TV가 공개했던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폼페이오 당시 미 국무장관의 면담 장면. 뒤쪽에 스티븐 비건 전 국무부 부장관도 보인다. 2018.10.08. (사진=조선중앙TV 캡쳐) photo@newsis.com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 북미 간 활발한 접촉이 이뤄지던 시기에 미국 측이 북한에 세계은행(WB) 가입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행정부에서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지낸 스티븐 비건 전 국무부 부장관은 15일(현지시간) 조지워싱턴대 한국학연구소와 KDI 국제정책대학원대학교의 북한 경제 관련 세미나에서 2018년 10월 평양 방문 당시를 회고하며 이런 일화를 소개했다.

당시 비건 전 부장관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함께 방북했다. 그때쯤 트럼프 행정부 내 대북 협상팀 사이에서는 이른바 '더 밝은 미래'라고 부르는 북한 상대 경제적 이니셔티브가 논의됐다고 한다.

여기에는 북한을 위한 국제 기부 콘퍼런스를 비롯해 국제통화기금(IMF)과 WB 회원국의 북한 경제 협력 관련 활동 등 다양한 논의가 포함됐다고 비건 전 부장관은 설명했다.

당시 미 측은 북한과의 협상에서 '경제적 관점'에 힘을 싣기를 원한 것으로 보인다. 비건 전 부장관은 북한을 위한 다양한 경제적 이니셔티브를 "독자적으로는 이뤄질 수 없지만 비핵화의 맥락에서는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북한 WB 가입도 같은 취지로 제안된 것으로 보인다.

방북 당시 비건 전 부장관은 폼페이오 장관과 함께 백화원 영빈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과 2시간30분~3시간가량 면담을 했다. 이후 김 위원장이 주최한 오찬 자리에서 약 2시간에 걸쳐 보다 편안한 대화가 이뤄졌다는 설명이다.

비건 전 부장관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폼페이오 장관이 김 위원장에게 "WB에 북한이 회원국으로 가입하는 문제를 고려해 본 적이 있나"라는 취지로 물었다. 비건 전 부장관은 당시를 회고하며 "나는 대답을 잊을 수가 없다"라고 전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제안이 이뤄진 직후 폼페이오 장관을 응시했다. 그리고 "WB가 뭔가"라고 되물었다. 그 말을 들은 비건 전 부장관은 '해야 할 일이 많다'라는 메시지를 얻었다고 전했다.

비건 전 부장관은 아울러 "결국 가장 중요하게는, 더 밝은 경제적 미래라는 콘셉트는 왕조적 전체주의 독재 정부보다 우리에게 훨씬 더 매력적인 미끼였던 것"이라고 돌아봤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