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국 디지털 사절단 페루 활동…현지 협력센터 개소

등록 2021.10.16 13:14: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과테말라 이어 13~14일 페루 파견
페루 총리, 외교장·차관 등 면담도
실질 협력 확대…디지털 센터 열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외교부는 디지털 협력 사절단을 지난 13~14일(현지 시간) 페루에 파견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 14일 열린 한·페루 디지털정부협력센터 개소식. (사진=외교부 제공) 2021.10.16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외교부는 중남미 국가들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협력 확대를 위한 디지털 협력 사절단을 과테말라에 이어 페루에 파견했다고 16일 밝혔다. 단장은 여승배 차관보가 맡았으며, 활동은 지난 13~14일(현지 시간) 전개됐다.

여 차관보는 이번 페루 방문 계기에 13일 외교차관·라마시장, 14일 총리·외교장관·국회 외교위원장을 만났다. 페루 외교차관, 라마시장 면담에서는 실질 협력 확대, 한국 스마트시티 경험 공유 등이 언급됐다.

총리 환담에서는 디지털, 인프라 등 실질 협력 분야에서의 한국 정부 협력 의지를 전했다. 외교장관 예방에서는 내년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아 고위급 교류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사절단은 13일 '한·페루 디지털혁신 포럼'을 진행했다. 행사에서는 한국형 디지털 정부 경험 소개와 양국 신규 협력 사업 모색이 이뤄졌다. 페루 측은 4차 산업 기술 활용, 디지털 격차 해소 협력 확대를 제안했다고 한다.

우리 측 디지털 정부 구축, 형사사법 통합망 시스템, 전자통관 시스템, 디지털 뉴딜과 인공지능(AI) 추진 계획 등 소개도 이뤄졌다. 여 차관보는 현지 언론에 디지털정부협력센터 설립 기대 성과 등을 설명하기도 했다.

지난 14일에는 '한·페루 디지털정부협력센터' 개소식이 열렸다. 여 차관보는 센터를 통해 향후 3년 AI 기반 디지털정부 로드맵 수립, 다양한 시범사업 운영 등이 추진될 수 있도록 페루 측 협조를 당부했다.

페루 총리는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물품, 디지털 분야 지원에 사의를 표했다. 또 디지털정부협력센터를 통한 공공서비스 디지털화가 관료주의 타파, 공공행정 증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