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마항쟁 42주년…與 "4기 민주정부" 野 "신독재 맞설 것"

등록 2021.10.16 13:31: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민주당 "민주주의 지켜온 민주당 또다시 선택을"
국민의힘 "포퓰리즘-프로파간다 신독재에 투쟁"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부마민주항쟁 기념일(10월 16일)을 이틀 앞둔 14일 오전 부산 중구 민주공원을 방문, 넋기림마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2021.10.14. 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여야는 16일 일제히 부마항쟁 42주년을 기리면서도 내년 대선을 의식한 듯 신경전을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 김진욱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부마항쟁에 대해 "민주주의를 향한 시민의 의지는 18년 간 국민을 억누른 유신독재를 끝냈다다. 5.18민주화 운동의 도화선이 되었고, 6.10항쟁으로 이어지며 민주화의 초석이 되었다"며 "그리고 마침내 촛불혁명으로 대한민국은 민주주의의 꽃을 활짝 피웠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은 그 민주주의의 역사 속에 국민과 함께 민주주의를 지키고 발전시키기 위해 힘써왔다"며 "이제 국민의 선택에 의해 대한민국의 미래 방향을 결정하는 대선을 앞두고 있다. 민주당은 국민의 도구로써 다시 한번 국민의 선택을 받아 4기 민주정부를 세우고, 국민이 명령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겠다"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또한 부마민주항쟁의 진상규명, 희생자들 명예회복과 보상을 위해서 더욱 힘쓰겠다"고 다짐했다.

국민의힘 양준우 대변인은 "'독재타도'와 '언론자유'를 외치며, 당시 서슬 퍼렇던 권력에 경종을 울린 위대한 시민정신에 무한한 감사와 존경을 보낸다"며 "그런데 오늘날 이 땅의 민주주의는 새로운 위기를 맞이하고 있다. 포퓰리즘과 프로파간다로 무장한 새로운 형태의 독재 권력 때문"이라며 정부여당을 비판했다.

양 대변인은 "과거의 군부 독재 권력이 폭력을 동원하는 원시적인 방법으로 언론 자유를 꺾고 시민의 목소리를 억압하려 했다면, 오늘날의 신 권력은 '언론중재법', '선택적 방역지침'과 같이 법의 가면을 쓴 교묘한 방식으로 진화했다"며 "최근 '민주당에 민주가 없다'는 비판이 괜히 나오는 것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4일 오후 인천 남동구 국민의힘 인천시당에을 방문해 발언을 하고 있다. 2021.10.14. dy0121@newsis.com


이어 "심지어 민주당 차기 대선 후보인 이재명 지사는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후보 수락연설에서 '공동체를 위해 기꺼이 불편을 감수하는 국민'을 운운하기도 했다"며 "국민의힘은 부마민주항쟁의 정신을 받들어 진정한 시민 자유를 지키기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고 했다.

한편 정의당 여영국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제2의 부마민주항쟁이 필요하다. 5개월 앞으로 다가온 20대 대통령 선거가 바로 그 장이 되어야 한다"며 "모든 일하는 시민들의 노동권, 미래세대가 안전하게 늙어갈 권리, 여성과 성소수자들이 존엄을 지키며 살아갈 수 있는 성평등 사회를 여는 선거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