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용훈 천주교 수원교구장 "청년 김대건길 적극 홍보, 지원"

등록 2021.10.17 10:27: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은이성지 방문, 백군기 용인시장과 활성화 방안 논의
사목활동하고 순교 후 유체이동한 은이성지~미리내성지 10.3㎞ 구간

associate_pic

이용훈 천주교 수원교구장이 은이성지에서 백군기 용인시장과 ‘청년 김대건길’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제공=용인시)


[용인=뉴시스]이준구 기자 = 천주교 수원교구장인 이용훈 주교가 용인시가 조성한 ‘청년 김대건길’에 깊은 관심을 표명하고 "교구 차원에서 아낌없는 지원과 홍보로 이 길이 세계적인 명품 순례길로 거듭나는 데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이 주교는 16일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은이성지를 방문, 백군기 시장과 간담회를 갖고 ‘청년 김대건길’ 활성화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는 지난 2020년 1월 천주교 수원교구와 ‘명품순례길 조성’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한 지 1년9개월여만에 마련됐다.

이 주교와 백 시장은 올해 시에서 정비한 관광 및 편의 시설들을 함께 살펴보고 김대건 길을 더 풍성한 관광자원으로 만들 수 있는 방향을 논의했다.

백 시장은 “수원교구의 적극적인 협조 덕분에 시가 이렇게 훌륭한 명상길을 갖게 됐다”며 “김대건 길이 더 많은 이용객이 방문해 휴식하고 마음의 평화를 얻어가는 힐링길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콘텐츠 보완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이 주교는 “시에서 관심을 갖고 김대건 길 조성과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줘 감사한다”며 “교구 차원에서도 아낌없는 지원과 홍보로 이 길이 세계적인 명품 순례길로 거듭나는 데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시는 올해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을 기념해 지난 1월부터 대대적으로 김대건 길 정비에 나섰다.

먼저, 여행자들의 이용 편의를 위해 인도 및 주요 도로변에 이정표와 안내판, 표지석, 관광안내판 등을 설치하고 인도가 단절돼 보행이 어려웠던 묵리 일부 구간에 인도를 설치했다.

등산로 내에도 이용객이 쉬어갈 수 있는 벤치와 전망데크 등의 각종 편의 시설을 확충하고 공중화장실 1곳도 설치했다

김대건 길 전체 구간과 편의 시설 위치를 담은 상세지도를 제작해 이용객들에게 배포하고 시작 지점은 은이성지에 포토존과 조형물을 설치했다.

또 지난 6월에는 청년 김대건 길 스탬프 투어 완주자에게 기념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열고, 관내 명소를 함께 여행할 수 있는 스탬프 투어 등도 마련했다.

시는 내년에 추가적으로 김대건 신부의 일생을 스토리보드로 만들어 길 곳곳에 설치하고 포토존과 묵상을 위한 글귀 등을 담은 테마존도 조성하고 걷기대회나 힐링음악회, 성탄의 밤 행사 등 방문객들이 다채롭게 즐길 수 있는 풍성한 문화 콘텐츠도 마련할 방침이다.

청년 김대건 길은 처인구 양지면 은이성지에서 안성시 양성면 미리내성지 10.3㎞ 구간으로 김대건 신부가 사목 활동을 다닌 길이자 순교 후 신부의 유체가 이동한 경로를 따라 조성한 길이다.
associate_pic

청년 김대건길 표지판.




◎공감언론 뉴시스 cale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