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해양수산자원연구소, 바지락·가무락조개 등 연안갯벌 방류

등록 2021.10.17 10:49: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수산자원 증진 및 갯벌환경 복원 위해 자체 생산 355만 마리 방류

associate_pic

바지락 방류(사진=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경기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가 수산자원 증진과 갯벌환경 복원을 위해 연구소 자체 기술로 생산한 어린 바지락, 가무락조개, 갯지렁이 등 355만 마리를 도내 연안 갯벌 8곳에 방류한다.

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는 오는 18~27일 시흥 오이도, 안산 선감지선·종현리·중부흥 갯벌, 화성 제부리·백미리 갯벌, 평택 권관리 갯벌에 3개 품종을 차례로 방류한다고 17일 밝혔다.

품종별 방류 수량은 바지락 300만 마리, 가무락조개 50만 마리, 갯지렁이 5만 마리 등이다.
 
이번에 방류하는 3개 품종은 도 연구소가 지난 5월부터 인위적으로 산란을 유도, 실내 사육 수조에서 약 5개월 동안 관리하고 질병 검사까지 마친 우량종자다.

바지락과 가무락조개는 맛이 좋아 선호도가 높은 유용 패류로, 최근 생산량이 줄어들어 도 연구소가 지난 2019년부터 생산기술 개발에 착수했다.

가무락조개는 조개류 중에서도 초기 폐사율이 높아 종자 생산이 매우 어려운 품종이지만, 도 연구소에서 국내 최초로 생산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갯지렁이는 고급 낚시 미끼로 알려져 있으며, 갯벌 정화 능력까지 가지고 있다. 이번 생산기술 확보·방류가 어민 신규 소득자원 확보와 갯벌 생태계 복원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상우 경기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장은 "경기도 바다 환경에 적합한 수산생물 발굴과 수산자원 연구를 활발히 진행해 풍요로운 경기바다 만들기와 어민 소득증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는 지난해부터 '풍요로운 경기바다 만들기'를 위한 다양한 수산생물 시험 연구사업과 수산종자 자원조성 사업을 하고 있다. 지난 6~7월에는 어린 주꾸미 15만 마리와 갑오징어 1만 마리를 경기바다에 방류했다. 이번 방류 수량까지 합치면 올해 모두 371만 마리의 유용수산 종자를 방류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