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용인시, 계약심사로 65억 예산 절감 성과

등록 2021.10.17 11:01: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11년 제도시행 이후 3894건·680억 절약

associate_pic

용인시청.


[용인=뉴시스]이준구 기자 = 경기 용인시는 17일 사업 발주 전 원가의 적정성을 검토하는 계약심사제를 통해 올해 9월까지 614건의 사업에서 65억원의 예산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용인시청사 별관 증축 등 345건 공사에서 48억원, 용인에코타운 조성 등 174건의 용역에서 11억원, 물품구입 등에서 6억원 등이다.

시는 지난 2011년부터 예산 낭비나 부실 공사를 예방하기 위해 시에서 발주하는 공사나 용역, 물품구매 등의 계약 시 기초금액·예상가격 산정, 설계변경의 적정성을 검토하는 계약심사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지난 6월 계약심사업무 처리 규칙을 개정해 5억원 이상의 공사 가운데 설계변경으로 예산이 5% 이상 증가했거나, 증가액이 1억원 이상인 경우로 심사 대상을 확대하고 현장 심사도 강화했다. 그러나 전기·정보통신·소방시설 공사는 증가액 2억원 이상이 해당된다.

종전에는 5억원 이상 공사 가운데 설계변경으로 예산이 10% 이상 증가한 경우만 심사 대상에 포함됐다.

김점균 감사관은 “신규 공직자들이나 실무자들이 계약심사 제도를 잘 활용, 예산을 절감하고 시공 품질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계약심사를 통해 총 3894건에 걸쳐 680억원의 예산을 절감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cale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