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대장동·고발사주 TF 가동…당 차원 이재명 지원사격

등록 2021.10.17 18:59: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힘과 토건세력 유착만 분명해져…이재명 칭찬받아야"
"고발사주 국기문란…尹 징계 판결 확정시 변호사도 못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7일 오후 국회 본청에서 열린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첫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김병욱 단장. (공동취재사진) 2021.10.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이재명 대선 후보의 국회 국정감사 출석을 하루 앞둔 17일 당 차원의 지원사격에 나섰다. 민주당은 대장동 사업과 관련해 '국민의힘 게이트' 공세를 강화하는 가운데,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정조준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TF(태스크포스) 첫 회의를 열고 대장동 사건과 관련, "이 사건은 토건세력과 이익 공동체를 만든 언론, 법조, 정치 세력이 도둑들의 장물을 갖고 싸우다 흘러나온 사건"이라면서 "시간이 지날수록 국민의힘과 토건비리 세력과의 유착 고리만 분명해져가고 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무엇보다 윤석열 전 총장을 둘러싼 의혹이 새롭게 터져나오고 있다"면서 부산저축은행 사건 '봐주기 수사' 의혹을 제기했다. 부산저축은행이 민간 개발업자에게 토지매입자금 등으로 1155억원을 대출해줬지만 2011년 검찰의 부산저축은행 수사에서 관련 문제가 다뤄지지 않았는데, 당시 주임검사가 윤 전 총장이었다는 점을 겨눈 것이다.

앞서 이 후보도 이와 관련, 지난 16일 페이스북에 "부산저축은행 수사 주임검사로서 '대장동 대출' 건을 수사하지않은 이유는 무엇인가"라며 공세를 펼친 바 있다. 그는 불법대출에 관여한 조모씨가 화천대유 김만배씨의 소개로 박영수 전 특별검사를 변호인으로 선임했다는 점을 짚었다. 박 전 특검은 딸이 화천대유 보유 아파트를 분양받아 논란이 됐다.

송 대표는 또 "김만배씨 측이 부친의 집을 사준 과정에 대해서도 납득이 가는 설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공세를 가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토건세력과 비리 법조인 간 부패 카르텔에 맞선 이 후보는 그동안 얼마나 고군분투했는지 그 결과가 하나씩 드러나고 있다"며 "이 후보는 대장동 개발이익을 구도심 1공원에 공원부지 조성사업에 투자할 수 있도록 연결 사업을 만들어냈다. 너무 잘한 설계이고 칭찬받아야 될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TF 단장을 맡은 김병욱 의원은 "돈 받은 인사 중 민주당 관련 인사가 단 한 명이라도 나오나. 모두 국민의힘 전신인 한나라당, 새누리당과 관련돼 있다"며 "그래서 국민의힘 토건비리 게이트라고 부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들의 허물을 은폐하고 집권을 노리는 국민의힘을 가감없이 국민에게 보여줘야 한다"며 야권을 상대로 한 의혹 규명을 예고했다.

민주당은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서도 윤 전 총장을 겨냥한 맹공을 펼쳤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조사 TF 발대식'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17. photo@newsis.com

송 대표는 뒤이어 열린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규명' TF 회의에서 "작년 4월 초 총선을 불과 2주 앞둔 시기에 여권 인사와 언론인들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대신 써줘서 김웅 전 검사 출신 야당 국회의원 후보에게 전달했다"며 "이런 일을 윤석열 총장의 지시와 담보없이 할 수 있겠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윤 전 총장 징계가 타당하다는 법원 판결을 언급한 뒤 "대법원까지 확정되면 변호사법에 따라 변호사 등록이 거부될 수 있다. 그러면 윤석열씨는 변호사 개업도 못 하는 신세가 될 수도 있다"며 "대통령 후보는커녕 변호사도 할 수 없는 사람"이라고도 했다.

고발사주 TF 단장인 박주민 의원은 "대검이 야당과 특정 정치인을 고발하도록 사주한다든지 검찰총장 측근과 가족의 비리를 무마하려는 건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 될 일"이라며 "명백히 공무원의 중립 의무 위반이고 선거 개입"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각 TF 회의를 주 2회씩 열고, 대장동· 고발사주 의혹을 고리로 한 윤 전 총장과 야권에 대한 공세에 계속 열을 올릴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