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그리스 입성 이재영·이다영, 떠날 때와 다른 밝은 모습

등록 2021.10.17 21:54: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PAOK 구단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드디어 왔다"

associate_pic

이재영·이다영 (사진 = PAOK 테살로니키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이재영·이다영(25) 쌍둥이 자매가 그리스 프로배구 PAOK 테살로니키 구단의 환영을 받으며 그리스에 입성했다.

PAOK 구단은 17일(한국시간)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드디어 왔다"며 SNS에 이들의 사진을 게재했다.

조지 포카치오티스 PAOK 단장은 직접 공항을 찾아 두 선수를 환대했다. 두 선수는 미소를 지어 구단의 환영에 화답했다.

PAOK 구단은 이날 오전 "이재영, 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테살로니키로 온다. 이는 매우 흥분되는 일이다"고 밝힌 바 있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지난 16일 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어머니 김경희씨와 함께 출국장에 나타난 두 선수는 재빨리 수속을 마친 채 비행기 탑승을 위해 발걸음을 옮겼다.

학교폭력, 비밀결혼 등으로 구설에 올랐던 이들은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을 하지 않고 출국장을 빠져나갔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