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불법집회' 주도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오늘 첫 정식재판

등록 2021.10.19 05: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7·3 8천여명 참여 노동자대회 주도
집시법·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혐의
앞서 구속적부심 청구했지만 기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양경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이 지난 8월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열린 '돌봄노동자 노정교섭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1.08.30.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 류인선 기자 = 방역수칙을 위반하고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주도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양경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의 첫 재판이 19일 열린다.

서울중앙지법 형사9단독 정종건 판사는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양 위원장의 첫 공판을 이날 진행한다. 양 위원장의 첫 재판은 지난달 30일 열릴 예정이었지만, 이날로 기일이 변경됐다.

양 위원장은 코로나19 방역 조치의 일환으로 서울 도심 집회가 금지된 지난 7월3일 종로에서 주최 측 추산 8000여명이 참석한 민주노총 7·3 노동자대회를 주도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양 위원장은 경찰 수사 단계에서 구속됐다. 양 위원장은 구속심사 단계에도 불참했고, 영장이 발부된 후에도 반발했다.

경찰은 한차례 구속영장 집행이 한차례 무산된 후 지난 2일 민주노총 본부가 있는 서울 중구 정동 경향신문사 사옥에서 신병을 확보했다.

경찰은 지난 6일 양 위원장을 검찰에 송치했고, 검찰은 추가 수사 끝에 양 위원장을 구속기소했다. 양 위원장 측은 13일 구속 상태를 풀어달라며 법원에 구속적부심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ry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