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진민 PD "'마이 네임', 오징어 게임 흥행 후 공개 부담감 컸다"

등록 2021.10.18 13:58: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드라마 '마이 네임' 김진민 PD. (사진=넷플릭스 제공) 2021.10.1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넷플릭스 새 시리즈 '마이 네임'을 연출한 김진민 PD가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킨 '오징어 게임'의 뒤를 이어 공개된 소감을 전했다.

김 PD는 18일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디피'(D.P.)·'오징어 게임' 다음 시리즈로 공개된 것에 대한 부담감을 묻자 "'오징어 게임' 이후에 선보이는 신작이어서 사실 부담감이 컸다"면서도 "한국 콘텐츠를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게 된 큰일을 해줘서 '오징어 게임' 황동혁 감독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그는 "'전 세계가 한국 콘텐츠에 대해 많이 관심을 갖게 되겠구나' 싶었다. 그동안 좋은 K-콘텐츠가 대접을 받지 못했던 현실이 아쉬웠다. 이제부턴 그 결과에 대한 보상을 받겠구나 생각하게 됐다"고 답했다.

이어 "이 작품이 어떻게 될진 모르지만, 우리는 우리대로 받을 수 있는 평가를 받았으면 좋겠다는 생각했다"며 "초반 평가가 박하진 않아서 다행이다. 배우들이 정말 고생했는데 그것에 대한 보상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한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인간수업' 김 PD의 신작으로 한소희, 박소현, 안보현, 이학주, 장률 등이 출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