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국세청, “불공정 탈세 엄정 대응"

등록 2021.10.18 16:58: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제갈수만 기자 = 18일 오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가 부산지방국세청·한국은행 부산본부, 부산세관에 대한 현장 국정감사를 실시하고 있다. 2021.10.18. (사진=부산세관 제공) 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제갈수만 기자 = 부산지방국세청은 성실납세를 지원하는 납세자 친화적 서비스 제공과 더불어 불공정 탈세에는 엄정 대응해 공평과세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18일 김창기 부산지방국세청장은 부산세관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세정지원추진단’을 중심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납세자에 대해 기한연장 등 위기극복을 위한 세정지원을 강화, 중소기업·자영업자의 세무부담 완화조치를 차질 없이 집행하여 복지세정으로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등 경제회복을 위한 다각적인 세정 지원을 펼쳤다고 밝혔다.

성실납세신고를 최대한 지원하고 현금 중심의 체납정리에 역량을 집중해 전년 동월 대비 7조9429억원의 세수가 증가하는 등 안정적인 세수 조달로 재정수요를 뒷받침했다고 밝혔다.

특히 성실납세 분위기를 저해하는 지능적·악의적 탈세와 부동산을 이용한 변칙탈세에 대해서는 엄정 대응과 악의적 고액·상습체납자의 은닉재산은 체납인프라의 적극적 활용 등을 통해 철저히 환수했다고 밝혔다.

또 세무조사 과정에서는 절차를 철저히 준수하고, 납세자 권리가 부당하게 침해되지 않도록 권익보호제도를 확대 운영하는 한편 전문역량을 강화해 과세품질을 제고, 과세 적법성과 전문성 강화로 과세품질을 향상시켰다고 자부했다.

 김창기 부산국세청장은 "부산청 내부적으로 소통문화 정립과 일과 생활이 조화를 이루는 근무환경 개선으로 건강한 조직문화를 조성하고, 공정한 인사체계 확립, 청렴문화 정착 및 적극행정 확산 등 혁신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g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