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유승민 측 "이재명의 박철민, 최순실의 고영태 역할"

등록 2021.10.18 20:16: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재명에 '20억원 지원했다'는 조폭 행동대장 박철민
"李 비웃었지만 박철민 진술서, 결코 웃을 수 없다"
與, 호스트 고영태 의인대접…의혹 규명에 음지 없어
조폭 박철민 진술도 중요…"사실관계 확인해야"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유승민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가 18일 오후 부산 수영구 부산MBC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 합동토론회에 참석해 리허설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21.10.1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불어진 이재명 경기지사의 '조폭 연루' 의혹에 유승민 전 의원 측은 "최순실에 고영태있었다면 이재명엔 박철민이 있다"고 조롱했다. 박철민은 폭력 조직인 '국제마피아파' 행동대장으로 이 지사에 20억원을 지원했다는 진술서를 작성한 인물이다.

유승민 캠프의 이기인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재명 후보 본인이 국제마피아 조폭 행동대장에게 수차례 수십억원의 돈을 받았다는 진술이 공개됐다"며 "이재명은 비웃으며 질의를 건낸 김용판 의원을 조롱했지만, 김 의원이 공개한 조폭출신 박철민씨가 쓴 진술서는 결코 웃을 수 없는 심각한 사안이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김 의원이 공개한 진술서에 따르면 박 씨는 '이 지사에게 직접 돈을 전달한 적도 있고 제 친구가 전달한 적도 있다'며 '이재명 지사의 또 다른 호칭이 이재명 보스였을 정도로 조직을 잘 챙겼다'고 진술했다. 그러면서 '이 사실이 허위일 경우 처벌 받겠다'며 비장한 각오까지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선판이 대체 어디로 흘러가고 있는지 종잡을 수 없다"면서도 "그러나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이재명 후보가 본인의 수행비서인 김 모 비서부터 금일 공개된 국제파 소속 박 씨까지 성남의 조직폭력배와 직·간접적으로 연관돼 있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인 듯하다"고 말했다.

또 이번 의혹을 '국정농단' 사태의 최순실씨와 고영태씨의 관계에 빗대기도 했다.

이 대변인은 "강남 호스트바 출신의 고영태씨는 민주당으로부터 의인대접을 받으며 국정농단의 진실을 규명했다. 그 정도까지는 아니어도 본인의 얼굴까지 공개한 박씨의 진술에 대해 엄정한 수사를 통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를 둘러싼 검은 의혹들의 실체를 규명하는데는 음지와 양지, 여와 야의 구분이 없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박씨의 진술서를 인용하며 "진술 말미에 '(돈을 건냈을 당시의) 일부자료를 확보했고 추가 목격 진술 또는 돈을 준 당사자를 알고 있다'고 기재한만큼 수사기관은 박 씨의 진술을 토대로 관련자들을 찾아 즉각 수사해야 한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시종일관 누명과 변명으로 대장동 게이트에 물타기를 하고 있는 이재명 후보의 가식의 가면을 찢고, 조직폭력배의 유착부터 대장동 개발비리까지 신속히 그 진실을 규명해내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