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트럼프, 1·6사태 관련 문서 공개 막으려 소송 제기

등록 2021.10.19 12:09:25수정 2021.10.19 14:25: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통령 기밀 유지 특권 근거 소장 제출
"바이든 정부의 행동은 정치 책략" 주장
백악관 "특위 요구 따라 문서 제공할 것"

associate_pic

[워싱턴(미국)=AP/뉴시스]1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대통령 기밀 유지 특권으로 1·6 의회 난입 사태 관련 당시 백악관 문서 공개를 막기 위해 소송을 제기했다. 사진은 지난 1월 6일 촬영. 2021.10.19.

[서울=뉴시스]한승수 인턴 기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6 의회 난입 사태 관련 당시 백악관 문서 공개를 막기 위해 소송을 제기했다.

18일(현지시간) CNN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 기밀 유지 특권을 근거 삼아 1·6사태 조사특별위원회(조사특위)와 국립기록관리청(NARA)을 상대로 워싱턴DC 연방지방법원에 소장을 제출했다.

트럼프는 40여 개 문서 공개를 막으려 하고 있으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기밀 유지 특권 주장을 거부하고 공개하려 하고 있다.

트럼프는 소장을 통해 "조사특위의 문서 요청 범위가 전례 없을 정도로 넓고 모든 합법적 입법 목적이 결여되어 있다"라고 비판했다.

또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대통령 기밀 유지 특권을 행사하지 않고 문서를 제공한 것은 지지자를 수용하기 위한 "정치 책략"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의 대변인은 민주당이 1·6사태 조사를 통해 현재 처한 정치적 상황을 바꾸려든다며 "여론조사 결과 바이든 지지율이 급격히 감소하여 2022년 민주당 정권이 미끄러질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민주당과 언론이 아프간 사태, 치솟은 인플레이션, 국경 위기, 백신 의무화 논란, 중단된 입법 안건 등에서 주의를 돌리려는 것은 당연하다"라고 비판했다.

백악관은 조사특위의 문서 요구에 응한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백악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통령직을 남용하고 평화적 정권 이양을 뒤집으려 했다"라고 주장했다.

트럼프는 조사특위가 왜 트럼프 정권의 자료가 필요한지 입법상의 이유를 확실히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정권 교체 후 몇 달 만에 전임 대통령의 행정적 특권을 포기할 수 있는 자유 재량권을 허용한다고 광범위하게 해석된다면 대통령기록법은 위헌"이라 주장했다.

국가기록원은 내달 초 의회에 문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에 트럼프가 기밀 유지를 원한다면 소송을 짧은 기간 안에 마무리해야 한다.

지난 1월 6일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대선 결과가 발표된 후 '부정 선거'를 주장하며 의사당에 난입했다.

조사특위는 트럼프 전 대통령을 비롯한 측근들이 1·6사태를 부추기고 조직했다는 정황을 포착하여 관련 인물들에게 소환장을 발부하는 등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ss20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