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칼 아이컨 "돈 찍어내다가 장기적으로 시장이 난관에 부딪힐 것"

등록 2021.10.19 11:49:58수정 2021.10.19 13:48: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모든 게 가격 오르고 있어 어떻게 대처할 지 몰라"
지금 당장은 아니지만 유동성 공급 대가 치를 것
S&P500과 인플레이션 모두 빠르게 상승해 주목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 2010년 3월 16일 행동주의 투자자 칼 아이칸이 뉴욕시 경찰재단 행사에 참석했다. 2021.10.19.

[서울=뉴시스]조민호 인턴 기자 = '기업 사냥꾼'으로 불리는 행동주의 투자자 칼 아이컨이 과도한 통화 공급과 치솟는 인플레이션 때문에 미국 시장이 장기적으로 난관에 부딪힐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아이컨은 18일(현지시간) CNBC 방송에 출연해 "장기적으로 우리는 분명히 벽에 부딪히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우리가 가고 있는 방식이나 돈을 찍어내고 인플레이션에 진입하는 방식에 위기가 올 것이라고 진정 생각한다"면서 "주위를 둘러보면 모든 게 가격이 오르고 있다. 장기적으로 이에 어떻게 대처할 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와 의회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부터 경제를 구하기 위해 수조 달러를 풀었다.

연준은 무제한 양적완화 정책을 통해 3조달러(약 3500조원)를 시중에 공급했고, 미 정부 역시 5조달러(약 5900조원)를 경기부양책에 배정했다.

아이컨은 지금 당장 시장이 정점을 찍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경하게 이야기했지만 언젠가는 장기적으로 이러한 정책의 대가를 치를 것이라 믿는다고 주장했다.

CNBC에 따르면, 전례 없는 경기부양책에 힘입어 S&P500 지수는 코로나19로 인한 손실을 빠르게 극복하고 새로운 고점을 경신했다. 올해에만 19%이상 상승해 지난 9월 초 기록한 사상 최고치보다 불과 1.4% 낮은 상태다.

엄청난 통화량이 시중에 공급된 만큼 물가 상승 압력도 증가했다. 지난 8월 인플레이션은 공급망 위기와 수요 증가 속에 30년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또한 연준이 주시하는 개인소비지출(PCE) 근원 물가는 식품과 에너지 비용을 제외하고 산출되지만 같은 기간 0.3% 올랐고 1년 전과 비교해도 3.6% 상승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omin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