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장동 의혹' 검찰·경찰 핫라인 구축…오늘 첫 회의

등록 2021.10.19 11:36:15수정 2021.10.19 13:14: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울중앙지검에서 10시부터 논의 중
검·경 수사중복 논의…혼선 정리될까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김종택기자 =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의혹 사건 전담수사팀이 지난달 29일 오후 경기 성남시 분당구 자산관리사 화천대유 사무실에서 대장동 개발사업의 특혜 의혹과 관련한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2021.09.29. jtk@newsis.com

[서울·수원=뉴시스] 김가윤 박종대 기자 =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과 경찰이 실체 규명을 위해 협력하기로 뜻을 모은 가운데, 19일 첫 회의를 열고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이날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과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팀장 송병일)의 수사 책임자가 오전 10시부터 서울중앙지검에서 논의를 진행 중이다.

앞서 김오수 검찰총장과 김창룡 경찰청장은 지난 12일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수사 사안별로 긴밀히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검찰과 경찰 수사팀에 핫라인을 구축, 수사 과정에서의 중첩이나 공백이 없게 하자는 취지다.

검찰은 지난달 29일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을 구성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등을 동시다발 압수수색했으며, 수익 구조의 설계자로 의심받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구속했다.

경찰도 자금흐름 등을 추적하던 서울 용산경찰서에서 사건을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으로 이첩하고 유 전 본부장의 최근 휴대전화를 확보하고 사건 관련자들의 계좌 압수수색을 발부받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다만 최근 유 전 본부장의 예전 휴대전화를 검찰이 먼저 확보한 것을 두고 '가로채기'라는 의혹이 나왔다. 또 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원 퇴직금 사건에 대한 검찰 송치 문제도 불거지고 있어 검·경 사이 협력이 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 검찰과 경찰은 수차례 통화에도 수사에 혼선이 있었다는 점을 감안, 이날 수사가 중복되는 부분 등을 정리할 것으로 보인다. 곽 의원 아들 사건 역시 검찰에서 맡아 수사하게 될지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newsis.com, pj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