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시, 내년 따릉이 구매 예산 0원…"정치적 의도" 비판

등록 2021.10.19 12:30:00수정 2021.10.19 14:01: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시미들 일상생활과 관련해서는 피해 없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가 내년 따릉이 추가 구매를 위한 예산을 한푼도 편성하지 않은 것으로 19일 조사됐다. 사진은 추석 특별방역대책이 시행중인 지난달 1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인근에서 따릉이 관계자가 따릉이를 닦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3년 연속 서울시민이 꼽은 1위 정책인 '따릉이'의 신규 구매를 위한 예산이 한푼도 평성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19일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시는 내년도 따릉이 신규 구매를 위한 예산을 편성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2015년 따릉이 도입 이후 처음으로 신규 구매를 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이다.

앞서 시는 올해 3월 기후 변화와 코로나19 시대에 꼭 필요한 교통수단으로 자전거도로와 따릉이를 확대할 계획을 발표했다. 현재 3만7500대인 따릉이를 내후년까지 5만대로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다만 시는 오세훈 시장 당선 이후 따릉이 도입이 적자라는 이유로 따릉이 확대를 잠정 중단했다. 또 전기따릉이 사업 계획까지 취소했다. 이외 서울시청 6층, 정문 앞, 서소문청사 1층에 전시된 따릉이도 모두 폐기했다.

박완주 의원은 "3개월만에 제대로 된 검토도 없이 따릉이 확대를 중단하는 것은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전 시장의 대표적인 업적이라 해도 시장이 바뀌었다는 이유로 시민들의 일상생활과 관련해 피해가 생기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서울시는 따릉이 구매 예산을 편성하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 "7월부터 빅데이터 기반 따릉이 재배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며 "그 효과를 모니터링한 후 따릉이 적정 대수를 확인해 추가 도입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