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마리텔' 기미작가 "월급 120만원→회사 대표" 근황 공개

등록 2021.10.19 13:56: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기미작가 윤희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2021.10.19.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윤준호 인턴 기자 =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일명 '기미작가'로 활약했던 윤희나 씨가 근황을 전했다.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월급 120만원 막내에서 직원 20명 회사 대표 된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과거 MBC 예능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백종원 대표와 환상의 케미를 보여준 '기미작가' 윤희나 씨의 모습이 담겨있다.

먼저 "실제로 음식이 맛있냐"라는 질문에 "그는 맛있다. (다만) 담당 작가니까 백종원 대표 연구실에 가서 몇 번을 계속 테스트해본다"라고 답했다. 이어 윤희나 씨는 "(자신이)편집될 줄 알았는데 (제작진이) 살려주셨더라. 예상하지 못 했다"고 이야기했다.

과거 수익에 대해서도 그는 "첫 월급이 120만 원이었다. 월급이 적다 생각지 않았지만 밤을 새는 건 힘들었다"며 회상했다.

더불어 현재 제작사를 운영 중이라는 윤희나 씨. 그는 "2년 됐다. 열심히 회사 키우며 예능 콘텐츠 만들고 있다"라며 "제가 만드는 콘텐츠 많이 사랑해달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elo41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