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나치가 약탈한 반 고흐 작품, 116년만에 공개…354억원 낙찰 전망

등록 2021.10.19 15:32:38수정 2021.10.19 16:34: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프랑스 아를 들판 묘사한 '건초더미' 수채화 내달 11일 경매
1905년 전시 후 116년만 대중에 첫 공개…나치가 약탈하기도

associate_pic

[뉴욕/크리스티·AP=뉴시스]인상주의 화가 빈센트 반 고흐의 수채화 '건초더미'가 오는 11월11일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 나올 예정이다.2021.10.21.

[서울=뉴시스] 김혜경 기자 = 인상주의 화가 빈센트 반 고흐(1853년~1890년)의 수채화 작품 '건초더미(Wheat Stacks)'가 내달 11일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 나올 예정이라고  CNN등 외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프랑스 남부 아를의 들판에서 일하는 여성들의 모습을 묘사한 이 작품의 낙찰가는 2000만~3000만달러(약 236억원~354억원)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건초더미'가 마지막으로 대중에게 공개된 것은 116년 전인 1905년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반 고흐 회고전으로, 이 작품은 한때 나치 독일이 약탈해 여러 사람의 손을 거친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흐는 건강이 좋지 않은 시기에 아를로 내려가 1888년 6월 초 이 작품을 완성했다. 그는 아를에서 화가로서 최고의 전성기를 보내면서 주변의 목가적 생활방식에 매료됐다고 한다.

이 작품은 이 시기에 고흐가 수확을 주제로 한 작품 중 하나로, 고흐는 1888년 작품 완성 후 이를 동생인 테오에게 보냈다.

1905년 테오의 미망인인 조 봉허는 이 작품을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반 고흐 회고전에 대여했다가 2년 후 파리의 예술가이자 수집가인 구스타프 파예에게 판매했다.

이후 1913년 베를린에 기반을 둔 유대인 사업가인 막스 메이롭스키가 작품을 구입했으나, 나치 독일의 유대인 박해로 암스테르담으로 도피하면서 이 그림을 파리에 있는 독일계 유대인 미술상에게 맡겼다.
 
이어 이 그림은 유대인 은행가 가족의 일원으로 파리에 기반을 둔 미리암 캐롤라인 알렉산드리네 드 로스차일드가 소유하게 됐지만, 그녀 역시 2차 세계대전 발발 후 스위스로 도피했다.

그리고 1940년 나치가 프랑스를 점령하면서 드 로스차일드의 소장품을 약탈했고, 건초더미 작품도 이에 포함됐다.

1941년 이 그림은 나치가 약탈한 예술품이 집결된 박물관인 죄드폼(Jeu de Paume)으로 옮겨졌으며, 이후 오스트리아의 한 성으로 다시 옮겨진 후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개인 소장품이 됐다.

나치 정권 패망 후 드 로스차일드는 잃어버린 그림들을 되찾으려고 했지만 이 작품을 찾지는 못했다.

그러던 중 뉴욕의 한 갤러리에서 1978년 건초더미 작품을 인수했고, 텍사스의 석유 사업가인 에드워드 로크리지 콕스가 이를 구입했다. 콕스는 이 그림을 자신의 달라서 저택 거실에 걸어놓았다고 한다.

2020년 콕스가 사망하면서 크리스티가 그의 아트 컬렉션을 주선하면서 건초더미의 법적 상태가 문제가 됐다. 과거 이 그림을 소유했던 메이롭스키와 드 로스차일드의 상속인들이 이 작품에 대해 나치 시대에 강제 판매 됐거나 약탈당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현 소유주인 콕스의 상속인과 소유권 분쟁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크리스티가 관여한 복잡한 협상 끝에 세사람이 합의에 이르면서 이 작품은 마침내 경매에 나오게 됐다.

지금까지 반 고흐 수채화는 1997년 소더비에서 880만파운드(약 143억원)에 낙찰된 '추수(The Harvest)'가 최고 경매가로, 건초더미 작품은 이를 경신할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