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역 고가공원 '서울로 7017' 사업과정 특혜" 지적

등록 2021.10.19 14:26:2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마을공동체 위탁업무 한 '마을' 대표도 박 전 시장 측근
서울혁신파크 운영업체 대표도 서울 정무부시장 출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은 19일 서울역 고가 관련 용역을 집중 수주한 '서울산책' 업체 대표가 박원순 서울시장 캠프에 참여했다며 인사에 대한 특혜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사진은 서울로 7017의 연결보행로 모습. (사진=뉴시스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시가 추진한 '서울로 7017'의 운영사 선정 과정에서 전임 시장 측근이 특혜를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9일 국회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6년 서울역 고가 관련 용역을 집중 수주한 '서울산책'이라는 업체의 대표는 2011년 보궐선거 당시 박원순 서울시장 캠프에 참여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인물은 지난해 서울시에서 기획보좌관도 역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해당 업체는 언론의 특혜시비 지적에 따라 서울로 7017 운영업체로 선정되지 못했다. 이후 서울로 7017의 사업 위탁은 별도 기관인 서울관광마케팅에게 맡겨졌다.

하지만 서울관광마케팅도 돌연 위탁운영을 포기해 '서울로 걷다' 컨소시엄이 서울로 7017 위탁업체로 대체됐다. 서울로 걷다 컨소시엄의 대표는 서울시 푸른도시국 공원녹지정책과에서 임기제 공무원으로 근무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로 7017 사업은 뉴욕의 하이라인 파크를 모델로 삼아 지난 2017년 5월 개장한 공원이다. 해당 사업은 2014년 사업계획 발표 당시부터 사회적 공론화 과정이 생략됐다는 주장이 제기됐으며, 투자심사 당시 예상했던 사업비 380억원보다 267억원 많은 647억원이 소요됐다.

박완수 의원은 "서울역 고가를 공원화한 '서울로 7017' 사업은 민간위탁이 효과를 보지 못하고 끼리끼리 세금을 나눠 먹은 대표적인 예산낭비 사례"라며 "운영체계 개선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한편 박 의원은 마을공동체 위탁업무 과정에서도 전임 시장 측근의 인사특혜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 2012년 8월 서울시 마을공동체 종합지원센터는 사단법인 '마을'에 관련 업무를 위탁했다. 다만 마을 대표를 역임한 유창복 대표는 서울시 협치자문관·협치추진단장 등을 맡은 박 전 시장의 측근이었다.

지난 2012년 이후 마을, 한국마을지원센터연합 등 유창복 씨가 설립한 단체 출신이 지역공동체담당관에 채용된 경우를 살펴보면 임기제 공무원 19명 중 8명(42%)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서울혁신파크를 운영한 '사회혁신공간데어'의 초대 대표도 2011년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캠프 기획단장, 2016년 서울시 정무부시장, 2017년 청와대 사회혁신수석비서관을 역임한 인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은 "시장 측근에 대한 특혜가 있지 않고서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