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靑 "北 SLBM 1발 발사 추정…제원 정밀 분석 중"

등록 2021.10.19 15:42:13수정 2021.10.19 16:30: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北 발사 의도, 추후 면밀한 해석 필요"
레드라인 판단 여부 보류…"추후 얘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북한 로동신문은 지난 2019년 10월3일자 지면에 어제(10월2일) 오전 "동해 원산만 수역에서 새형의 잠수함탄도탄(SLBM) '북극성-3'형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2019.10.03. (사진=노동신문 켑쳐)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청와대는 19일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제원과 관련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SLBM)로 추정된다는 합동참모본부 평가와 같은 입장을 내놨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북한 발사체와 관련해 한미 정보당국이 심층적으로 분석할 것"이라면서 "조금 전 (합참에서) SLBM으로 추정된다는 의견을 내놨다. 제원 등은 정밀한 분석이 이뤄진 후에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북한이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는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의 평가에 대한 사실 관계에 대해선 "현재까지는 1발을 발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지만 그것도 최종적으로 조금 더 명확하게 밝혀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북미 대화를 앞둔 시점에 이뤄진 북한의 이날 탄도미사일 발사가 '레드라인'을 넘었다고 판단하는가'라는 질문에 "추후에 관련 상황들이 선명하게 파악이 된 다음에 말씀드리겠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삼갔다.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에서 '미상의 탄도미사일'이라고 판단했다가 2시간 뒤 합참에서 SLBM으로 추정된다고 추가 판단한 것에 대해서는 "여전히 추정이라고 돼 있지만, 아마 그 시간 동안에도 조금 더 파악을 해서 (합참이) 추정을 내놓은 것 같다"고 말했다.

한미일 정보수장 간 만남을 앞둔 시점에 발사한 배경에 관해서는 "현재 한미일 정보수장들 회의가 있고,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방러, 방미하면서 대화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나온 일"이라며 "(발사) 의도에 대해서는 추후 면밀한 해석이 필요하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과거 북한이 2017년 11월29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당시 대화 시그널을 읽었던 것과 같이 이번 발사 역시 동일하게 해석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엔 "그런 해석이 맞고, 또 그런 해석이 이뤄졌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했다.

한편 합참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10시17분께 함경남도 신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SLBM으로 추정되는 미상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긴급 NSC 상임위를 주재한 뒤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키기 위해 최근 우리와 미·중·일·러 등 주요국들 간 활발한 협의가 진행되는 가운데 이루어진 데 대해 깊은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