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노총 오늘 총파업…중대본 "방역 위협, 철회하라"

등록 2021.10.20 08:45:57수정 2021.10.20 08:52: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접종률 상승에도 확진자 급격 줄지않아"
"외국인 접종 완료율 49%뿐…확산 우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 9월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상승에도 확진자 규모가 급격히 줄어들지 않고 있는 상황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또 단계적 일상회복을 앞두고 있는 시기에 노동계의 전국적인 총파업은 방역 상황을 위협할 수 있다며 철회해 줄 것을 촉구했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2차장 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2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전 장관은 "최근 일주일(10월 13~19일)간 일평균 확진자 수는 1480명으로 추석 연휴 이후 3주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며 "감염재생산지수는 경남권을 제외한 전역에서 2주 연속 1 미만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누적 치명률 역시 0.78%로 지속 감소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백신 접종률 상승의 가시적 효과가 확인되고 있지만 확진자 규모는 급격히 줄어들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며 "(특히) 외국인 확진자 규모는 3주 연속 전체 확진자의 20%를 넘어서고 있지만 접종 완료율은 49% 수준에 그치고 있어 감염 확산 우려를 키우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정부와 자치단체는외국인 고용사업장 등을 대상으로 집중 방역 점검과 선제적 전수검사 조치를 이어가겠다"며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 관련 기관과 연계해 유학생과 건설현장 근로자 대상 백신 접종 홍보도 보다 적극적으로 시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0시 기준 전 국민의 66.7%가 접종을 완료했다. 18세 이상 성인 기준으로 77.6%, 60세 이상 고령자 기준으로는 90.3%가 각각 접종을 마쳤다.

전 장관은 "단계적 일상 회복의 길에 성큼 다가서고 있다"며 "12~17세 소아·청소년과 임신부 대상의 예약·접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들에 대한 추가접종(부스터샷)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다음 주부터 시행될 60세 이상 어르신 267만명에 대한 추가접종도 차질 없이 시행하겠다"고 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불법 집회에 대해서는 엄정 대응할 방침이다.

전 장관은 "일상 회복이라는 중요한 전환점을 앞둔 시기에 민주노총의 전국적 총파업 예고는  어렵게 안정세를 향하고 있는 방역상황을 위협하고 일상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무너뜨릴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민주노총은 국민의 염원과 지금껏 쌓아온 방역 노력을 고려해 총파업 계획을 철회해달라"며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서울을 비롯한 전국 14개 지역에서 대규모 총파업과 집회를 열기로 했다. 민주노총은 전체 조합원 110만명의 절반 수준인 약 50만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지만 실제 참여 인원은 이보다 적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급식조리원·돌봄전담사가 속한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와 공무원노조, 전국교직원노조, 금속노조, 공공운수노조 등이 총파업 참여 의사를 밝혀 일부 교육·산업 현장의 차질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