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수지·정은채,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 출연…내년 공개

등록 2021.10.20 09:54: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수지, 정은채, 김준한, 박예영. (사진=매니지먼트 숲·키이스트·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박예영 본인 제공) 2021.10.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배우 수지, 정은채, 김준한, 박예영이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에 출연한다.

20일 쿠팡플레이에 따르면 새 시리즈 '안나'가 캐스팅을 확정하고 지난 15일 첫 촬영에 돌입했다.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다.

수지가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삶을 살게 된 '유미' 역을 맡아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 정은채는 타인에 대한 배려도 악의도 없이 우월한 인생을 즐기며 사는 '현주'로 분해 유미와 미묘한 긴장감을 형성한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솔직하고 반듯한 매력을 보여준 김준한과 '갯마을 차차차'의 '왕작가'로 활약한 박예영이 각각 남다른 야망으로 목표 지향적인 삶을 추구하는 유미의 남편 '지훈'과 유미가 유일하게 믿고 곁을 내어주는 선배 '지원' 역으로 출연한다.

첫 촬영을 시작한 수지는 "시나리오를 읽을 때부터 '안나'에 홀린 듯 빨려 들어갔다. 기분 좋은 긴장감으로 준비에 임했고, 촬영 날이 하루 빨리 다가오길 손꼽아 기다렸다. 이주영 감독님 외 스태프들과 함께 우리들이 만들어갈 '안나'에 대해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은채는 "대본의 강렬함에 매료됐다. 새로운 캐릭터를 선보일 수 있어서 기대되고 매력적인 배우들, 훌륭한 연출진과 함께 작업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김준한은 "대본을 읽자마자 함께 하고 싶었다. 밀도 높은 스토리에 녹아있는 감독님의 시선이 흥미진진했다. 작품에 참여하게 되어서 감사할 따름"이라고 했고, 박예영은 "멋진 작품에 좋은 분들과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 좋은 결과에 일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안나'는 '싱글라이더'를 통해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주영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았다. 이 감독은 "'안나'는 상대적 박탈감으로부터 시작한 거짓말로 결국 자신의 정체성과 삶의 일부를 잃어버린 사람의 이야기"라고 밝혔다.

'안나'는 내년에 공개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