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로나 치료제 개발사 제넨셀, 세종메디칼서 113억 투자 유치

등록 2021.10.20 08:53: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CB 발행 및 대주주 지분 양도로 최대주주 변경
세종메디칼과 공동 경영체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제넨셀은 의료용 디바이스 전문기업 세종메디칼로부터 전환사채(CB) 50억원을 포함해 총 113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제넨셀은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연구개발 자금을 추가 확보, 현재 개발 중인 코로나19 및 대상포진 치료제 임상시험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제넨셀은 제주의 대표 가로수 중 하나인 담팔수(천연물)의 추출 물질로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최근 국내 2b·3상 임상시험계획을 신청한 데 이어 유럽 임상 신청도 준비 중이다. 대상포진을 적응증으로 국내 2상 임상을 진행 중이다.

제넨셀은 지난 19일 세종메디칼을 대상으로 5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를 발행하고, 최대 주주인 강세찬 경희대 생명과학대 교수의 보유 주식 일부도 세종메디칼에 양도하기로 했다.

이로써 제넨셀의 최대 주주는 세종메디칼로 변경된다. 다만 안정적인 임상 진행과 사업 영위를 위해 현 조직을 유지한 채 공동 경영체제로 운영된다.

강세찬 교수도 잔여 지분을 계속 보유하며 예전과 동일하게 제넨셀 기술경영위원장으로서 연구개발 및 경영에 참여하게 된다.

이성호 제넨셀 대표는 “세종메디칼에서 임상 등 연구개발 자금을 확보해 안정적으로 사업을 이끌 수 있게 됐다”며 “회사의 성장성을 높게 평가한 투자기관에 감사하며, 국내 대표 천연물 신소재 기반 신약개발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코스닥 상장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