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세훈, '정치시정' 멈춰라"…마을·주민자치단체 반발

등록 2021.10.20 10:10:42수정 2021.10.20 10:16: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시민·주민활동 수행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마을·주민자치와 관련한 단체들이 오세훈 서울시장의 '서울시 바로세우기'에 대해 20일 "정치시정 중단하라"며 반발했다. (사진=하종민 기자) 2021.10.20. hahaha@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마을·주민자치와 관련한 단체들이 오세훈 서울시장의 '서울시 바로세우기'에 대해 20일 "정치시정 중단하라"며 반발했다.

서울시마을법인협의회, 서울시민사회네트워크, 서울마을활동가연대, 사단법인 마을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시민을 위한 정상적 시정에 집중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 단체는 오 시장이 주장한 '1조원 지원', '시민단체 ATM기로 전락' 등이 사실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서울의 각 분야, 각 지역에서 시민·주민활동을 수행한 사람들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이라며 "1조원을 지원했다는 그 내역도 명확하지 않다"고 꼬집었다.

이어 "합리적 절차와 규칙에 따라 움직이는 서울시 행정체계 자체를 불신하는 자가당착이며 심각한 왜곡이다. 서울시의 행정체계는 그렇게 주먹구구식으로 작동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또 오 시장의 시민사회에 대한 공격이 예산 삭감을 위한 명분쌓기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시는 내년도 예산 편성 과정에서 마을공동체, 주민자치 분야 전반에 걸쳐 대규모의 예산 삭감을 시도하고 있다"며 "주민참여 및 자치분권을 강화하는 것은 이미 전 세계적 추세다. 특히 '탄소중립'의 실행에 시민적참여가 요구되는 시점에서 주민참여 체계 자체를 훼손하는 것은 매우 심각하다"고 경고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전임 시장의 정책이 자신의 현재 정책과 맞지 않으면 정책적 토론으로 이를 바로잡으면 될 일"이라며 "이렇듯 마구잡이식 여론몰이와 근거 없는 중상모략과 왜곡된 사실을 퍼뜨리며 공격을 하며 서울시정을 펼칠 일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