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양산시, '고위험 위기 어린이' 적극 관리한다

등록 2021.10.20 11:41: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양산시 e아동행복지원사업 담당자 교육 장면 *재판매 및 DB 금지

[양산=뉴시스] 김성찬 기자 = 경남 양산시는 고위험 위기 아동을 선제적으로 발굴해 복지서비스를 연계 제공하는 'e아동행복지원사업'을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e아동행복지원사업은 영유아 미건강검진, 정기예방 미접종, 장기결석, 아동수당·양육수당·보육료 미신청, 아동학대 및 가정폭력 신고이력 가구 등 각종 사회보장 빅데이터를 활용해 위기아동을 선제적으로 발굴한다.

또한 읍면동 담당공무원이 대상 아동 가정을 직접 방문해 아동학대 위험징후 조기발견 및 위기가구에 복지서비스를 연계·제공한다.

양산시는 2018년부터 사업을 시작해 빅데이터 발굴을 통한 18세 미만 아동 '정기조사'와 가정 내 양육 중인 만 3세 아동 '전수조사'를 통해 총 1910세대를 담당자들이 직접 방문, 양육 환경을 점검해왔다.

시는 아울러 올해 고위험 아동 거주지 방문을 분기별로 시행하고 있으며, 4분기에는 총 151세대에 대해 '2021년 만 3세 가정양육수당(2017년생) 소재·안전 전수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관내 만 3세 아동 중 가정에서 양육 중인 아동(유치원·어린이집 재원 아동 제외)을 대상으로 아동의 소재와 안전을 확인해 위기 상황에 있는 아동을 조기 발굴하고 양육 환경 개선에 필요한 복지서비스를 지원한다.

이후 아동안전 등 위험 감지 시에는 경찰 수사 의뢰 및 아동학대전담공무원의 조사를 통해 아동의 신변을 확인하고, 아동 보호에 적극 대처해 학대피해 아동 심리치료 및 의료지원 등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할 방침이다.

이현주 아동보육과장은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대면조사를 통해 위기 아동을 발굴하고 학대 위험에 노출된 아동의 보호와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s136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