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호주에 자몽 크기 우박 '후드득'…16㎝ 관측 이래 최대

등록 2021.10.20 16:19:07수정 2021.10.20 16:21: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난해 브리즈번 14㎝보다 더 커
"빙산·흉기·살인 얼음으로 불러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19일(현지시간) 호주 퀸즐랜드 매카이 북부 얄보루에 떨어진 우박을 들어 보이고 있다. 이날 호주 기사 관측 이래 가장 큰 지름 16㎝ 우박이 관측됐다. (사진=호주 공영방송 abc뉴스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2021.10.20.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19일(현지시간) 호주 퀸즐랜드주 매카이 지역에 기상 관측 이래 가장 큰 우박이 떨어져 피해가 속출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과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호주 기상청은 이날 오후 매카이 북부 얄보루에서 16㎝ 크기의 우박이 관측됐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위험한 뇌우가 얄보루를 강타해 거대한 우박이 내렸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지름 12~14㎝의 많은 우박과 함께 지름 16㎝ 우박 사진들도 받았다"며 "일부 사람들은 손 전체로 측정했는데 매우 인상적이었다. 우리는 자몽 크기의 우박을 말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16㎝ 우박은 호주 기상 관측 이래 가장 큰 것이다. 기존에는 지난해 이 맘 때 브리즈번 남서부 외곽에서 관측된 14㎝가 가장 큰 것이었다.

소셜미디어에는 어른 주먹만한 크기의 우박이 담긴 사진들이 잇따라 올라왔다. 일부 사진은 크기를 확인할 수 있도록 줄자가 옆에 놓여져 있다.

"그것은 우박이 아니다. 빙산에 가깝다", "우박이 아닌 흉기(Widowmaker)라고 불러야 한다"는 등의 의견도 올라왔다. 어떤 이는 "살인 얼음(killer ice)"이라고 묘사했다.

피해도 속출했다. 사진과 영상에는 자동차 앞 유리가 파손되거나 양철 지붕과 태양광 패널이 찌그러진 모습들이 고스란히 담겼다.

통상 거대 우박(Giant hail)은 지름 5㎝ 이상으로 정의하는데 특정 기상 환경에서만 만들어지기 때문에 극히 드물고, 이 골프공 크기의 우박은 폭우와 섞여 매우 위험하다고 가디언은 지적했다.

지난해 퀸즐랜드 입스위치를 강타한 핼러윈 우박의 경우 10억5000만 달러(약 1조2300억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퀸즐랜드 동부와 뉴사우스웨일스 북부에는 심한 뇌우가 예상되지만 더 이상 우박은 내리지 않을 것으로 호주 기상청은 전망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사진=호주 기상청 트위터 캡처) 2021.10.20.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