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장동 겨냥 '양의 탈을 쓴 개' 인형에 이재명 국감 파행

등록 2021.10.20 15:10:57수정 2021.10.20 15:30: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野 송석준, 양두구육 의미 담은 '대동이' 인형 들고 나와
與서 "창피해 죽겠다", "품위 떨어트리는 것" 고성 항의

associate_pic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청 국정감사에서 질의 중인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 (사진=경기도 국정감사 생중계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2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출석한 가운데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가 결국 파행됐다.

여야의 치열한 공방 속에 살얼음 위를 걷는 듯한 분위기 속에서 국감이 진행되던 와중에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이 '대동이'라고 이름을 붙인 양의 탈을 쓴 불독 인형을 들고 나오면서다.

국토위 야당 간사인 송 의원은 이날 오후 속개된 경기도 국감에서 양의 얼굴 가면을 씌운 불독 인형을 올려 놓고 질의에 나섰다.

이 인형은 송 의원이 지난 8일 국토위의 한국도로공사 등에 대한 국감에서도 가지고 나온 바 있다. 이 후보에게 제기된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겨냥해 겉과 속이 다름을 일컫는 '양두구육(羊頭狗肉·양 머리를 걸어놓고 개고기를 판다)'의 의미를 부여한 인형이다.

당시 송 의원은 "제가 대장동 부근에서 데려온 얘가 원래 본명이 '대동이'였는데 이상한 것을 먹고 다녀서 구린내를 풍겨서 '대똥이'로 이름을 바꿨다"고 한 바 있다.

송 의원이 해당 인형을 다시 들고 나오자 여당은 거세게 항의했다. 회의 진행을 방해할 소지가 있는 피켓이나 물건 등은 가져오지 않기로 여야 간사 간에 합의해 놓고도 이를 어겼다는 이유에서다.

민주당 의원들은 "뭐하는 것이냐. 창피해 죽겠다", "품위를 떨어트리는 것 안하기로 했잖냐" 등 고성을 지르며 항의했다.
국토위원장을 대행한 국토위 여당 간사인 조응천 의원도 "(송 의원의) 마이크를 빼라"며 "간사 간 합의로 회의장 내에 국감 분위기를 방해할 수 있는 피켓이나 물건 같은 것은 갖고 오지 않도록 합의했다. 제거해달라"고 했다.

이후 여야 간에 고성이 끊이질 않자 결국 정회가 선포됐다. 10여분 후 재개된 국감에서 송 의원은 해당 인형을 제거하고 국감에 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