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野 "與, 경실련 겁박 중단하고 대장동 특검 수용하라"

등록 2021.10.20 15:21:10수정 2021.10.20 15:3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경실련, LH 이어 대장동 분노 전달"
"이성 차리고 시민단체 겁박 중단하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윤순철 경실련 사무총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대장동 개발이익 추정 발표 및 특검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0.19.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국민의힘이 20일 "민주당은 국민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경실련에 대한 겁박을 중단하고 특검을 즉각 수용하라"고 주장했다.

신인규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김병욱 민주당 의원이 경실련의 '대장동 개발이익' 자료가 정치적 편견을 드러냈다고 평가한 것을 전하며 "경실련의 정당한 권력감시 활동에 대해 비난과 겁박을 가하는 것은 권력이 오만해졌다는 방증"이라고 밝혔다.

이어 "경실련은 지난 LH 부동산 투기사건에 이어 대장동 게이트에 대해 분노한 시민들의 목소리를 대신 전달하고 있을 뿐"이라며 "시민단체는 시민단체의 일을, 정치권은 정치를 똑바로 하면 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민주당이 지금 할 일은 시민단체를 겁박하고 비난할 것이 아니라 대장동 게이트에 대한 특검을 수용하여 범죄의 몸통을 가리는 것"이라며 "이성을 차리고 시민단체에 대한 겁박을 중단하기 바란다. 그리고 대장동 게이트에 분노한 국민의 목소리를 수용하여 특검을 실시하는데 즉각 협조할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