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해미 "이 연극은 온몸으로 울게 되더라"

등록 2021.10.20 17:51: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연극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프레스콜
파멸의 여인 '블랑쉬' 역 맡아
김예령 "블랑쉬, 너무 처절하고 불쌍 슬펐다"
현실적이고 짐승적인 '스탠리' 역 임주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연극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블랑쉬 배역의 박해미와 스탠리 배역의 임주환이 20일 서울 종로구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열린 프레스콜을 마치고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10.20.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이 작품은 무대에서 온몸으로 울게 되는 작품이에요."(박해미)

미국의 대표적 극작가 테네시 윌리엄스의 연극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가 지난 8일 막을 올렸다.

과거 연인의 극단적인 선택과 가문의 몰락에 적응하지 못한 채 현실과 환상 사이에서 갈피를 못 잡는 '블랑쉬', 그녀의 여동생 '스텔라'와 그녀의 남편 '스탠리' 등 세 사람이 빚는 갈등과 욕망의 충돌을 그렸다. 남부 상류사회의 쇠퇴, 산업화 등 당시의 급변하는 미국 사회의 모습을 담고 있다.

박해미는 20일 서울 종로구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열린 연극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프레스콜에서 "워낙 유명한 작품이고, 블랑쉬는 파멸로 가는 한 여성의 모습을 그린다"고 말했다.

이어 "김예령 배우는 리딩 때 눈물을 흘리고 이입하더라. 하지만 저는 눈물 한 방울이 안 났다. 그런데 무대에서 눈물이 나더라. 이 연극은 온몸으로 울게 되더라"라고 전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연극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출연 배우들이 20일 서울 종로구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프레스콜을 하고 있다. 2021.10.20. pak7130@newsis.com

그러면서 "이 작품이 왜 지금 돌아왔느냐 했을 때, 그때나 지금이나 똑같다고 생각한다. 이 시대에도 비일비재한 일"이라며 "인간사와 일그러진 욕망이 극으로 재현된다. 이 작품을 통해 많은 사람이 각성하고 서로를 이타적으로 배려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작품에 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해미와 함께 '블랑쉬' 역을 맡은 김예령도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를 처음 읽었을 때 블랑쉬를 너무 처절하고 불쌍하게 느꼈다. 굉장히 슬펐다"며 "1940~50년대 작품이지만 그 내용은 지금도 쭉 이어져 있다고 생각한다. 주변 사람들이 블랑쉬를 도와줬다면 그녀가 파멸의 길에 가는 일은 없지 않았을까 그런 생각을 했다. 그녀가 가엾게 여겨졌다"고 말했다.

척박한 현대사회의 대표적 인물로 표현되는 스탠리 역은 임주환과 함께 고세원, 임강성이 나선다.

임주환은 "영화를 보면서 말론 브란도의 연기를 참고했다. 그는 남성 호르몬이 강하지만 목소리가 굵지는 않다. 저도 할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 말론 브란도가 했기에 저도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연극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출연 배우들이 20일 서울 종로구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프레스콜을 하고 있다. 2021.10.20. pak7130@newsis.com

이어 "스탠리 역할을 하면서 첫 번째로 생각한 건 극장에 있는 모든 여성이 불편했으면 좋겠다는 것이었다. 블랑쉬의 환상과 스탠리의 현실이 부딪치는 건데, 스탠리에겐 불편한 면모가 많다. 가스라이팅에 폭력, 남성 우월주의 등 모든 게 집합된 캐릭터"라며 "이런 캐릭터도 한번 도전해봤으면 했다. 항상 연극을 하고 싶었지만 연이 안 닿았는데, 이번에 참여해 기뻤다"고 설명했다.

부유했던 과거를 완벽하게 잊고 현실에 적응하며 살아가는 블랑쉬의 동생 스텔라 역은 배정화와 임예나가 연기한다.

배정화는 "10년 만에 다시 연극을 하게 됐다. 워낙 유명하고 고전인 작품으로, 오디션을 통해 참여하게 됐다. 스텔라를 연기하면서 겉으로는 그렇지 않지만 내면적으로 에너지나 욕망이 강한 인물이라는 걸 알게 됐다. 지금도 많이 고민하며 공연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예나도 "정신적으로 혼란스러운 언니와 짐승적이면서 현실적인 남편 사이에 있는 인물로, 답답해 보일 수 있지만 유일하게 발을 땅에 붙이고 있는 인물이라고 봤다"며 "중심을 잡고 있는 인물로 접근했고, 내면적으로 강한 인물이라서 내적으로 탐구 중이다. 마지막 공연까지 답을 찾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연극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출연 배우들이 20일 서울 종로구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프레스콜을 마치고 무대인사를 하고 있다. 2021.10.20. pak7130@newsis.com

이번 작품에 예술감독 및 협업 연출로 참여한 배우 김정균은 "불편한 시대에 살고 있기에 연극을 통해 그 불편함을 공유하고자 했다. 환상과 현실을 오가는 삶을 사는 블랑쉬, 현실에 동물적으로 적응하는 스탠리, 그로 인해 현실과 타협해서 살아가는 스텔라 세 명의 갈등과 대립을 불편하게 표현했다"며 "50여년이 지났지만 명작은 명작이라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블랑쉬 역을 맡은 박해미, 김예령 배우가 이미 충분한 자질이 있지만 무대에서 잠재된 연기가 폭발적으로 나올 거라고 생각한다. 큰 기대를 하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터져나올 것"이라며 "임주환 배우는 매력적이고 미소년의 얼굴이지만, 짐승적인 연기를 잘 해내고 있다"고 극찬했다.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는 오는 11월21일까지 공연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