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시끄러움도 위안, 걱정마세요"...아랫집 할아버지의 층간소음 답장

등록 2021.10.20 17:04:23수정 2021.10.20 17:09: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온 글(사진=보배드림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광주 인턴 기자 = "혼자 외롭게 사는 늙은이 시끄러움도 위안이 된답니다. 걱정하지 마세요."

층간 소음으로 인한 분쟁이 끊이지 않는 요즘, 어린아이를 키우는 윗집과 아래층 이웃 할아버지가 서로를 배려하며 음식을 주고받은 미담 사례가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와 눈길을 끈다.

20일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온 '너무 좋은 이웃을 만나 기분 좋아 살짝 올려본다'는 글의 익명의 작성자는 어린아이를 키우며 활동적인 아이가 아랫집 이웃에 소음으로 피해를 주지 않을까 마음이 쓰였다.

이에 작성자는 글에서 "늘 아기가 쿵쾅거리고 주말마다 아기 친구들이 와서 쿵쾅거려도 한번도 화 내신 적 없는 밑에 층 할아버지에게 올해도 감사하다고 손편지와 감을 들고 아기 얼굴이라도 보여드릴 겸 문을 두드렸다"고 설명했다.

작성자가 쓴 손편지에는 아랫집 할아버지가 2년간 층간 소음에 항의하지 않고 오히려 "애들은 다 그런 것 아니냐"며 작성자를 배려했다는 대목이 드러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온 글(사진=보배드림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아랫집이 부재중인 관계로 준비한 손편지와 감을 집 앞에 두고 온 작성자는 자신의 집 앞에 놓인 빵과 손편지를 발견했다. 아랫집 할아버지의 화답이었다.

아랫집 할아버지는 손편지를 통해 '혼자 외롭게 살면서 시끄러움도 위안이 되니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는 취지로 답해 보는 이에게 훈훈함을 더했다.

작성자는 "빵도 요즘 젊은 사람들이 좋아할 만한 것들로 가득 들어있어서 할아버지께서 엄청 신경 쓰고 고민하며 골라주셨구나"라고 생각했다며 “마음이 찡하다”고 감동을 전했다. 이어 "너무 좋은 이웃을 만나 아기가 밝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을 것 같다"며 기쁜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온 글(사진=보배드림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해당 글에는 좋은 이웃을 둔 작성자를 부러워하는 댓글이 줄을 이었다. "우리 윗집은 왜 그러냐"며 자신의 이웃과 비교하는 이도 있었다. "이사하고 떡이랑 과일 돌리는데도 문 안 열어주시는 분들 보며 삭막한 세상이라고 생각했다"며 이웃 간에 관계가 소원해진 분위기에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96100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