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작가 박경리 장롱·나비장, 고향 통영으로 돌아왔다

등록 2021.10.20 17:09: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나비장(통영머릿장) *재판매 및 DB 금지


[통영=뉴시스] 신정철 기자 = 경남 통영시는 소설가 박경리(1926~2008)의 유품 2점이 고향 통영으로 귀환했다고 20일 밝혔다.

통영시는 최근 강원도 원주시 토지문화재단을 방문, 고인이 생전에 사용한 유품 2점을 인수했다. 

통영으로 귀환한 유품은 고인의 손자인 김세희 토지문화재단 이사장이 관리하던 것으로, 박경리기념관의 전시개편에 맞춰 장롱 1점을 기증 받고 나비장(통영머릿장)은 장기 대여했다.

나비장은 박경리 유고시집 '버리고 갈 것만 남아서 참 홀가분하다'에 잘 언급돼 있다.

서울에 거주하던 박경리가 6.25전쟁으로 고향인 통영으로 피란왔을 때 할머니의 유품인 나비장석 귀목장을 아버지로부터 받았다고 기록돼 있다. 박경리가 평생 옆에 두고 소중히 간직한 유품으로 알려져 있다.  

associate_pic

장롱 *재판매 및 DB 금지


통영시는 산양읍 박경리기념관 리모델링이 완료되는대로 새단장한 기념관에 이들 유품을 전시할 예정이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다시 한 번 김세희 토지문화재단 이사장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통영의 품으로 돌아온 박경리 선생의 유품이 시민들에게 따뜻한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