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일대, DIFA에서 자율주행차 첨단기술 선보인다

등록 2021.10.20 17:26: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경일대 자율주형 셔틀버스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뉴시스] 나호용 기자 = 경일대학교는 21일부터 24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 2021(DIFA 2021)에서 지역 대학 중 최대 규모의 부스와 최고의 자율주행차 기술을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DIFA 2021은 대구시와 한국자동차공학한림원이 공동 주최하는 행사로 15개국에서 161개 기업과 대학이 참가해 자율주행 자동차, 전기자동차 등의 완성차 전시 및 스마트 자동차 부품,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 부품 서비스 등 다양한 전시가 이뤄진다.

경일대는 지역 대학 중에서는 최대 규모로 부스를 설치하고 국내 대학 최초로 자율주행 면허를 취득한 자율주행 셔틀버스(레스타)와 초소형 전기 자율주행차(D2), 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승용 하이브리드차(아이오닉1.6) 기반의 자율주행 차량을 전시한다.

자율 주행셔틀버스(레스타)의 경우 자율주행 레벨 3단계 이상의 차량 플랫폼으로 국토교통부로부터 임시 주행 면허를 취득해 지금은 경일대에서 하양역까지 구간에 대해 실증 및 지역 최적화를 진행 중이며, 내달부터 실제 도로에서 학생들 수송에 나설 예정이다.

초소형 전기 자율주행차(D2)는 소형 전기차를 개조한 자율주행 차량 플랫폼으로 지정 구간 내 레벨 3단계 자율주행이 가능하며 하드웨어 제작에서 소프트웨어 프로그래밍까지 교육기관이 원하는 단계에 맞춰 교육에 활용할 수 있다.

승용 하이브리드(아이오닉1.6) 기반 차량은 ‘2022 대학생 자율주행 경진대회’에 참가했으며 경일대 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자율주행 차량 플랫폼으로 그 의미가 크다.

관람객을 위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경일대 링크플러스(LINC+)사업단 SNS(유튜브, 인스타, 페이스북 등)에 구독 또는 팔로우를 하고 경일대 부스에서 운영하는 4개 기업 공동관 관람, 자율주행차량에 관한 영상을 시청하면 추첨을 통해 상품을 지급한다.

경일대 자율주행차융합기술연구소 유병용 소장은 “자율주행자동차 발전을 위해 경일대가 보유하고 있는 자율주행 차량 플랫폼을 기반으로 자율주행 기술의 고도화와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를 구축해 나가겠다”며 “수준 높은 교육을 통해 자율주행차 전문 인력 양성에도 힘쓸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h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