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승욱, 영양 씨름대회서 2년6개월 만에 한라장사 등극

등록 2021.10.20 18:19:2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이승욱. (사진 = 대한씨름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이승욱(36·정읍시청)이 '위더스제약 2021 영양장사씨름대회'에서 2년 6개월 만에 한라장사(105㎏ 이하) 타이틀을 되찾았다.

이승욱은 20일 경북 영양군 영양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대회 한라장사 결정전(5전3선승제)에서 김민우(수원시청)를 3-2로 꺾었다.

2019년 4월 음성 씨름대회에서 생애 첫 한라장사에 올랐던 이승욱은 2년 6개월 만에 개인 통산 두 번째 장사 꽃가마를 탔다.

16강전에서 김대현(양평군청)을 꺾은 이승욱은 8강전에서 정상호(제주도청)를 2-1로, 4강전에서 황재원(태안군청)을 2-0으로 물리치고 결승에 올랐다.

김민우와 결승에서는 접전이 펼쳐졌다.

이승욱이 연이은 잡채기로 단숨에 두 점을 따냈지만, 반격에 나선 김민우가 세 번째 판과 네 번째 판에서 잡채기와 밀어치기로 두 점을 가져가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마지막 판에서도 쉽게 승부가 나지 않았으나 이승욱이 들배지기로 김민우를 쓰러뜨려 우승을 확정했다.

이승욱은 경기 뒤 인터뷰에서 "꼭 해야 한다는 생각 밖에 없었다. 감독님과 코치님이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주셔서 마지막까지 정신력으로 버틸 수 있었다"며 "곧 아들이 태어나는데 아내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줘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