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지배하지만 총수 아닌 김범석…강한승 "쿠팡은 韓 기업"(종합)

등록 2021.10.20 19:52: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차등의결권 제도 통해 미국 법인이 韓 법인 지배
강한승 "총수라는 개념 없어…한국에 고용·납세"
"입점사 정보 자체 브랜드 사업에 사용 않는다"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김범석 쿠팡 이사회 의장이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상장 첫날인 11일(현지시간) 쿠팡 배너가 정면을 장식한 뉴욕증권거래소 앞에서 웃으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쿠팡은 종목 코드 CPNG로 뉴욕 증시에 입성했다. 2021.3.12.

[서울=뉴시스]김정현 기자 = 강한승 쿠팡 대표이사는 미국 법인 지분 일부를 소유한 김범석 창업자가 기업을 실질적으로 지배하고 있으나 규제는 피해간다는 지적에 "쿠팡은 한국에서 고용과 납세를 하고 있는 한국 기업"이라고 해명했다.

강 대표는 20일 오후 국회 정무위원회가 공정거래위원회를 상대로 연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지배구조와 사업의 공정성, 자영업자 피해 문제 등에 대해 전방위 질문 공세를 받았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오기현, 이용우 의원은 강 대표이사를 불러 김 창업자가 한국 쿠팡을 100% 지배하고 있는 미국 법인 '쿠팡 Inc.' 지분 10.2%를 갖고 76.7% 의결권을 휘두르고 있다는 점을 질타했다.

김 창업자는 보통주 대비 29배의 의결권이 부여되는 '클래스B' 주식 전체를 보유하고 있어 지분 보유율보다 많은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다. 이른바 '차등의결권 제도'다.

송 의원은 "물류센터 화재가 발생하니까 (김 창업자가) 이사회 의장 그만두고 차등의결권 제도를 이용해 한국 쿠팡을 지배한다"며 "쿠팡은 한국 기업이냐, 미국 기업이냐" 물었다.

연단에 선 강 대표이사는 "(쿠팡에) 총수라는 개념은 없다"며 "쿠팡은 한국 법에 따라 설립됐고 한국에서 많은 고용과 납세를 하고 있는 한국 기업이라고 생각한디"고 말했다.

앞서 4월 공정거래위원회는 쿠팡의 동일인(총수)으로 김범석 창업자가 아닌 한국 법인(쿠팡)을 지정했다. 한국계 미국인인 김 창업자가 미국 법인 '쿠팡 Inc.'를 통해 한국 쿠팡과 계열사를 지배하고 있지만, 외국계 기업 집단에서 지배자가 아닌 국내 최상단 회사를 동일인으로 지정해 왔다는 이유에서였다.

김 창업자가 동일인 지정에서 제외되면서 쿠팡은 일감 몰아주기, 내부 거래 공시 규제는 물론 자신을 상대로 이뤄지게 될 경쟁 당국의 감시망을 피해갔다. 현재까지 시민단체와 업계에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강한승 쿠팡 대표이사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의 답변을 듣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0. photo@newsis.com

공정위는 외국인을 동일인으로 지정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제도의 문제점과 개선 방안을 마련하는 연구 용역을 진행 중이며 제도 개선에 나설 방침이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은 "연말에 연구 용역 결과가 나오면 필요한 제도 개선을 할 것"이라며 "플랫폼 기업이 지위를 남용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필요하면 현행법 적용을 엄정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강 대표는 이날 쿠팡에 입점하고 있는 판매 업체가 제공한 정보를 자체 브랜드(PB) 상품 사업에 활용하지 않느냐는 질의를 받고서는 이를 부인했다.

오기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쿠팡 자회사 중 자사 브랜드(PB)를 주도하는 CPLB가 분사했는데, 어떤 자료를 바탕으로 PB상품을 개발했느냐"라 물었다.

강 대표는 "제가 아는 범위 내에서는 개별 판매자 정보는 활용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