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바이킹, 콜럼버스보다 앞서 천년 전 북미 거주…나뭇조각으로 확인

등록 2021.10.21 13:12: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연구진, 나뭇가지 나이테 분석…."1021년 북미서 살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캐나다 북동부 뉴펀들랜드에 복원해 놓은 바이킹 건축물. (사진출처; CNN) 2021.10.21.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바이킹이 크리스토퍼 콜롬버스에 앞서 아메리카 대륙에 도착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뉴욕타임스(NYT),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캐나다 북동부 뉴펀들랜드의 렌스 오 메도스에서 발견된 나뭇조각을 분석한 결과 1000년 전 바이킹이 남긴 흔적이 발견됐다.

네덜란드 흐로닝언대학 연구팀은 잘려진 나뭇가지와 태양 폭풍 흔적을 통해 바이킹이 어느 시기에 북미에 거주했는지 확인할 수 있었다.

연구진에 따르면 바이킹이 렌스 오 메도스에 도착했을 때 이들은 그 당시 지역에 살고 있던 원주민들이 사용하지 않던 금속 칼날을 사용하여 나무들을 베어냈다.

연구진이 3개의 서로 각기 다른 나무에서 잘린 나뭇조각의 나이테를 분석한 결과, 1021년에 나무를 벌목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서기 992~993년 발생한 태양 폭풍의 영향으로 이 시기에 생성된 나뭇조각의 나이테에서 방사성탄소 수치가 급증했다고 한다. 3개의 나뭇조각에서 태양 폭풍의 흔적이 새겨진 나이테가 발견되기도 했다.  

나이테들은 모든 나무껍질에서 29번째 나이테였다. 즉 태양 폭풍이 발생한지 29년 후에 벌목이 이뤄졌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이를 토대로 1021년에 나무들이 베어졌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이번 연구를 이끈 마이클 디 흐로닝언대학 부교수는 "992~993년 잘린 나뭇가지 나이테에서 발생한 방사성탄소의 뚜렷한 상승은 3개의 서로 다른 나무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바이킹이 콜롬버스(1492년)에 앞서 북미에 도착했을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기만, 정확한 시기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연구결과는 20일 발간된 과학저널 네이처에 실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