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재훈 "연말에 조단위 계약 있을 것…신한울 3·4호기 재개 희망"

등록 2021.10.21 12:39: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과방위 종합 국감서 홍석준 의원 질의에 답해
이집트 엘다바 원전 사업 참여 건 시사한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원자력안전위원회, 한국수력원자력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21. photocdj@newsis.com



[세종=뉴시스] 고은결 윤현성 기자 =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은 21일 "금년 연말 또는 내년 연초에 몇조 단위의 (해외 원전 사업) 계약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 사장은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원자력안전위 등에 대한 종합 국정감사에서는 홍석준 국민의힘 의원이 한수원의 해외 원전 수주 실적을 지적하자 "여태까지는 해외 수출이 아예 없었다"며 이같이 답했다.

정 사장은 이어 "지금 실질 협상이 거의 끝났고, (계약이 체결되면) 우리 협력 기업들한테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상세한 내용은 오프 더 레코드로 돼 있다"고 했다.

정 사장이 언급한 계약은 10억 달러 규모의 이집트 엘다바 원전사업 참여 건인 것으로 예상된다.

한수원은 러시아가 건설하는 이집트 엘다바 원전의 터빈건물 등 2차측 분야 설계·조달·시공(EPC) 사업 참여를 추진 중이다.

최근 박병석 국회의장도 이집트를 공식 방문해 원전 사업 등에서 우리 기업의 진출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한편 정 사장은 홍 의원이 신한울 원자력발전소 3·4호기 건설에 대한 입장을 묻자 "정부 정책이나 전력 수급을 떠나서 원자력 생태계 만을 따져본다면 한수원 CEO로서는 신한울 3·4호기가 건설 재개가 돼서 숨통이 트였으면 좋겠다는 개인적 바람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정 사장은 지난 7일 과방위 국감에서도 신한울 3·4호기 공사 재개 가능성에 대한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국회와 정부가 새로운 결정을 내리면 후속 조치를 성실히 이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답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hsyh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