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 마이크론테크놀로지, 메모리 증산 180조원 투자

등록 2021.10.21 14:06: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향후 10년에 걸친 투자계획 발표하면서
"美 생산 늘릴테니 지원 서둘러야" 촉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강영진 기자 = 미국의 메모리 반도체사 마이크론 테크놀로지가 향후 10년 동안 1500억 달러(약 180조원)을 투자할 것이라고 밝히고 미 의회가 국내 공장 증설을 지원하는 법안을 통과시켜 줄 것을 촉구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산자이 메로트라 최고경영자(CEO)는 투자금으로 기존 반도체칩 생산 설비를 증설하고 새로운 공장을 지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미국을 포함한 전세계 각국 정부와 협력해 2030년대의 수요 기대치에 부응할 수 있도록 우리 공급 능력을 늘리려 한다"고 말했다.

전세계 반도체 부족 현상이 이어지면서 반도체 제조사들마다 공장을 증설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인텔사는 지난 달 950억 달러(약 114조원)을 투자해 칩생산 능력을 확대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세계 최대 반도체 회사인 대만의 TSMC도 이달초 일본에 공장을 세울 것이라고 밝혔으며 삼성전자와 글로벌파운드리 주식회사도 올해 투자계획을 발표했었다.

각국 정부들도 반도체 부족 현상으로 경제에 반도체가 중요하다는 것을 새롭게 인식함에 따라 보조금을 늘리는 등 투자를 이끌어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반도체 회사들은 이런 분위기를 타고 정부들이 투자하도록 촉구하고 있다.

팻 겔싱어 인텔사 CEO는 각국 정부에 반도체 생산 공장을 지을 수 있는 유인책을 타진해왔다. TSMC와 글로벌파운드리등의 경영자들도 마찬가지다.

메로트라 마이크론 테크놀로지 CEO는 미국내 반도체 생산을 늘리기 위해 바이든 정부와 의회가 제시한 정부 지원책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공장들의 생산비가 저비용 국가들보다 35~45% 높다면서 "경제학을 작동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1990년대 전세계 생산능력의 4분의 3을 차지하던 미국과 유럽의 반도체 생산은 현재 4분의 1 이하다.

미 상원은 지난 6월 정부의 기술 연구개발 지출을 늘리는 법안을 통과시켰으며, 여기에는 520억달러(약 62조원) 규모의 반도체 생산 장려금이 포함돼 있다. 하원에서는 이 법안이 아직 통과되지 않았다. 반도체 회사들은 추가로 세제 지원 방안을 확보하기 위한 로비에도 적극적이다.

메로트라 CEO는 최악의 반도체 공급난이 완화되는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면서도 일부 반도체 부족 현상이 2023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공감언론 뉴시스 yjkang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