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文 "청년 다중채무자 늘어나…통합 채무조정안 적극 모색"

등록 2021.10.21 14:05: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대 다중채무자 1년 새 5.17% 증가…전체 증가율의 3.5배
"학자금-금융권 대출 기관 간 채무조정 협약 조속히 추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서울 용산구 노들섬다목적홀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10.18.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청년층의 재기 기반 마련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청년 다중채무 연체자를 대상으로 하는 통합 채무조정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참모회의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청년 취업난이 가중되면서 학자금 대출과 금융권 대출을 함께 보유한 다중채무자가 늘어나고 있는 현상과 관련해 이같이 지시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학자금 대출 채무조정을 담당하는 한국장학재단과 금융권 대출 채무조정을 담당하는 신용회복위원회 간의 채무조정 협약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살피라"고 당부했다.

금융감독원이 국회 국정감사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대 다중 채무자 수는 2019년 74만4000명에서 지난해 78만2000명으로 늘었다. 1년 새 5.17% 증가한 것으로, 전체 연령의 다중 채무자 증가율 1.45%의 3.5배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