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유동규 기소 앞두고 바빠진 檢...동시다발 소환·시장실 첫 압수수색(종합)

등록 2021.10.21 17:02: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檢 박영수 인척과 거래한 대표 조사
거래과정 주목…자금흐름 추적 속도
황무성 성남도개공 초대사장도 수사
일정 조율 중…유동규 배임혐의 집중
'핵심 4인방' 전날 이어 이틀째 조사
성남시장실·비서실 압수수색도 진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가윤 위용성 기자 =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박영수 전 특검 인척에게 20억원을 빌려준 의혹을 받는 토목건설업체 대표를 소환한 것으로 파악됐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날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은 이날 토목건설업체를 운영하는 나모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박 전 특검 등에 대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의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이틀 전인 지난 19일 박 전 특검 인척인 분양대행업체 대표 이모씨를 소환조사한 데 이어 그와 사업을 함께한 나씨에게도 소환을 통보했다.

대장동 개발사업의 분양대행을 맡았던 이씨는 사업 초기 나씨에게 사업권 수주 명목으로 20억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나씨는 결국 사업권을 따지 못했고 이씨에게 돈을 돌려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이씨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로부터 100억원 가량을 받아 나씨에게 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씨가 나씨에게 원금의 5배를 돌려주고 이 돈을 화천대유가 제공한 배경이 석연치 않다는 등 일부 언론의 의혹에 대해서 조사하고 있다. 나씨를 상대로 당시 거래과정 등을 물으며 자금흐름을 추적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또 나씨는 유 전 본부장에게 8억원 가량을 건네고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와 함께 광주 소재 코스피 상장사인 타이어 금형전문업체에 투자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의 배임 혐의에 대한 수사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검찰은 황무성 성남도시개발공사 초대 사장에게 최근 소환을 통보했다. 당초 이날로 조사가 예정됐으나 일정을 조율 중인 상황으로 알려졌다.

황 전 사장은 2014년 1월 공식 출범한 성남도시개발공사의 초대 사장을 맡았지만 2015년 3월 임기 3년을 채우지 못하고 사직했다. 후임으로는 황호양 전 사장이 2015년 7월 부임했다.

황 전 사장이 성남도시개발공사에 몸을 담았던 때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근무했던 시기와도 겹친다. 유 전 본부장은 2018년 10월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취임하기 전까지 성남도시개발공사에서 8년여간 일했다.

검찰은 황 전 사장을 상대로 대장동 개발사업을 추진하게 된 경위와 당시 유 전 본부장의 역할 등을 캐물을 것으로 보인다. 황 전 사장은 앞서 경찰 조사를 받은 뒤 취재진에게 유 전 본부장이 사업을 사실상 주도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또 초과이익환수 조항이 최종 누락된 이유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다. 황 전 사장은 이 역시 재임 당시엔 들어본 적이 없었다고 언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 본부장이 약 4개월간 사장 직무대행을 맡았던 시기에 본격화된 내용인지 등이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검찰은 이날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의 '핵심 4인방'으로 거론되는 김만배씨와 남욱 변호사, 천화동인 5호 실소유주 정영학 회계사,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을 한꺼번에 불러 조사하고 있다. 전날에 이어 이틀째다.

검찰은 '50억 클럽', 700억 약정', '350억 로비'. '천화동인 1호 실소유주', '그 분' 등 뇌물 의혹과 초과이익환수 조항을 삭제하며 일부 민간업체에 개발사업 이익이 몰리도록 해 주는 등 배임 의혹 전반에 집중해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검찰은 이날 오후 성남시장실·비서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성남시청에 대한 압수수색은 지난 15일을 시작으로 이번이 다섯 번째인데, 시장실이 대상에 포함된 건 처음이다.

사건관계인 다수의 진술을 확보하고 성남시청 자료 분석을 진행한 검찰이 오는 22일 구속기한이 만료되는 유 전 본부장의 뇌물·배임 혐의 공소장에 어떠한 범죄사실들을 적시할 수 있을지가 주목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newsis.com, up@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