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업비트 '두나무' 우리금융 지분 인수 참여 배경은

등록 2021.10.21 17:03: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가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로부터 가상자산(암호화폐) 사업자 신고수리증을 수령했다고 밝혔다. 업비트는 국내 첫 가상자산 사업자로 등록했다. 업비트는 국내 1호 가상자산 사업자로서 특금법 및 관련 법령에서 정한 의무를 이행하고, 자금세탁방지(AML) 및 고객 확인제도를 강화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사진은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업비트 본사 앞의 모습. 2021.10.06.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제이 기자 =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 중인 두나무가 우리금융지주 지분 인수전에 참여했다는 소식에 업계에서는 두나무가 암호화폐 거래소 입지 강화 외에 금융으로 사업을 확대하기 위한 발판을 도모하려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두나무는 예금보험공사가 진행 중인 우리금융지주 지분 매각 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는 암호화폐 거래소 외에도 증권플러스, 증권플러스 비상장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가상자산 외에 증권 사업 등을 하고 있다.

현재 예금보험공사에 지분 인수의향서(LOI)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진 기업들은 두나무 외에도 KT, 호반건설, 대만 푸본금융그룹, 한국투자증권, 키움증권 등 20여 곳에 달한다. 예금보험공사가 매각하는 우리금융지주 지분은 현재 우리금융지주 최대 주주인 예보 보유 지분 15.13% 중 최대 10%에 해당한다.

암호화폐 거래소는 특금법 시행에 따라 원화마켓을 운영하기 위해서는 금융당국이 요구하는 기본적인 조건 외에도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과 실명확인 입출금 계정이 필요하다. 실명확인 입출금 계정에 대한 심사는 금융당국이 온전히 은행에게 심사와 발급 권한을 위임한 것과 마찬가지라 암호화폐 거래소들은 철저한 을의 입장에서 은행의 결정에 따라야 한다.

일례로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서 제출 마감일인 지난달 24일 은행으로부터 승인서를 받으러 오라는 통보를 받은 뒤 현장에서 계좌발급이 거절돼 원화마켓 사업을 포기해야 했던 거래소도 있었다. 업비트는 케이뱅크와 실명계좌 발급에 성공했지만 실명확인 입출금 계정은 주기적으로 재계약을 진행하므로 계좌 발급에 성공했다고 하더라도 재계약철마다 불안함을 떨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렇듯 원화마켓 수수료로 대부분의 수익을 내는 암호화폐 거래소 사업에서 은행의 영향력이 크게 미치다 보니 두나무 입장에서는 우리금융지주 지분 인수전 참여가 당연한 수순으로 보인다. 금융지주의 지분을 보유하게 될 경우 차후 거래소 실명계좌 발급에 있어 목소리를 낼 수 있게 돼 안정적인 거래소 사업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자본시장 업계 관계자는 "두나무가 금융지주의 지분을 인수하게 될 경우 금융업계에서의 지위확보는 물론 향후 사업 확장에 있어 판로를 마련하기 수월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두나무는 거래소 사업으로 막대한 이익을 기록해 우리금융인수전을 위한 총알도 두둑한 상태다. 두나무는 지난해 말부터 이어지 암호화폐 투자 열풍으로 올 상반기 추정 영억이익만 1조8000억원으로 추산된다. 실제로 업비트는 올해 과거 한국전력 본사 부지였던 강남구 삼성동 일대의 약 3000억원 규모의 토지를 모두 현금으로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뒤에는 특별한 결격사유가 없는 한 실사를 받게 되기에 두나무도 우리금융 실사에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암호화폐 거래소 사업으로 현금부자 반열에 올라선 만큼 우리금융지주 지분 매입을 위한 자금 여력은 충분하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공감언론 뉴시스 je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