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포르쉐 AG, 신형 '718 카이맨 GT4 RS' 최종 테스트…11월 공개

등록 2021.10.25 02:01: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포르쉐 718 카이맨 GT4 RS (사진=포르쉐코리아 제공)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포르쉐 AG가 오는 11월 718 라인의 최상위 모델 ‘포르쉐 718 카이맨 GT4 RS’를 공개한다.

25일 포르쉐코리아에 따르면 718 최초의 RS 모델 718 카이맨 GT4 RS는 독일 내 산길의 굽은 도로와 레이스 트랙에서 최종 테스트를 진행했다.

포르쉐 브랜드 홍보대사이자 개발 드라이버인 요르크 베르그마이스터는 위장막으로 가린 양산 차량을 타고 총 길이 20.832㎞에 달하는 독일의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 서킷을 7분 9.300초에 주파했다. 특히 기존 20.6㎞ 랩에서는 7분 4.511초를 기록, 718 카이맨 GT4보다 23.6초 빠른 랩 타임을 달성했다. 또 운전자 보호를 위해 레이싱 시트를 장착했다. 미쉐린 파일럿 스포츠 컵 2 R 타이어는 향후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포르쉐 GT 라인 부사장 안드레아스 프레우닝거는 "우리는 개발 과정에서 경량 구조, 더 큰 다운포스, 강력한 파워, 한층 더 빠른 반응성과 피드백 등 진정한 RS의 특징을 718 카이맨 GT4 RS에 모두 적용했다"며 "노르트슐라이페에서의 환상적인 랩 타임은 압도적으로 향상된 드라이빙 다이내믹을 분명하게 입증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스포티한 주행 경험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순수한 드라이버들의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포르쉐 GT 라인 부사장 안드레아스 프레우닝거(왼쪽)와 포르쉐 브랜드 홍보대사이자 개발 드라이버인 요르크 베르그마이스터 (사진=포르쉐 제공)

요르크 베르그마이스터는 "어떤 타협도 없는 드라이빙 머신 718 카이맨 GT4 RS는 산악 도로 위에서는 민첩한 고-카트(go-kart) 같지만, 레이스 트랙 위에서는 인상적인 안정성과 균형감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718 카이맨 GT4 RS 개발을 위한 테스트에 500시간 이상의 시간을 들인 그는 "GT4 RS는 포르쉐가 개발한 가장 날렵한 차량 중 하나이며, 숨막히는 배기 사운드는 직접 경험해봐야만 알 수 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